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편견 깨면 '알뜰폰' 품질 보인다"…헬로모바일, 2030세대 겨냥 캠페인

최종수정 2020.10.14 13:51 기사입력 2020.10.14 09:24

댓글쓰기

사진=LG헬로비전 제공

사진=LG헬로비전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LG헬로비전 헬로모바일이 알뜰폰의 핵심 고객으로 떠오르는 2030세대를 겨냥해 유튜브, 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을 활용한 브랜드마케팅을 강화환다.


헬로모바일은15일부터 아이돌밴드 출신 유튜버 '빅터한'과 협업한 '편견을 깨다' 영상을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공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영상에는 '편견이 없으면 품질이 보인다'는 헬로모바일 브랜드 철학을 담았다. 알뜰폰은 중장년층의 전유물이거나 품질이 좋지 않다는 편견을 깨면 이동통신사와 동일 품질의 서비스를 합리적인 통신비로 누릴 수 있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이는 2030세대와의 소통을 위한 헬로모바일 브랜드 캠페인의 일환이다. LG헬로비전에 따르면 헬로모바일 신규 가입자 중 20~30대 비중은 작년 기준 40% 수준까지 늘었다. 유심 가입고객의 50%가 2030세대였고 이들의 '셀프 개통' 이용률도 지난달 40%를 웃도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정호 LG헬로비전 모바일사업담당은 "합리적인 소비를 추구하고 자급제폰과 유심을 별도로 구입하는 데 거리낌이 없는 MZ세대의 특성이 알뜰폰 가입으로 이어지기 시작했다"며 "브랜드 캠페인을 통해 이들 세대와 더욱 입체적으로 소통하며 젊고 트렌디한 상품·서비스 혁신을 선보이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영상은 헬로모바일 유튜브 채널과 전국 편의점(CU·이마트24) 디지털 사이니지를 통해 송출된다. 빅터한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는 촬영현장 브이로그도 볼 수 있다. 헬로모바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행하는 '편견을 깨다 영상 공유&댓글 이벤트'에 참여한 이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선물도 증정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