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업부 R&D' 최근 3년간 부정사용액 78억에 달해

최종수정 2020.10.02 09:03 기사입력 2020.10.02 09:03

댓글쓰기

올해 6월까지 인건비 유용으로 적발된 금액 19억…젼년比 12배 이상 증가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 연구개발(R&D)의 부정사용 금액이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의원이 산업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연구비 부정사용 금액이 78억6000만원(70건)에 달했다.

연도별 부정사용 금액은 2018년 18억3000만원(26건), 2019년 27억8000만원(27건)으로 51% 증가했다. 올해 6월까지 적발된 부정사용 금액은 32억4000만원(17건)으로 이미 지난해 규모를 넘어섰다.


연구관리전문기관별 R&D 부정사용 금액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35억8000만원(40건), 한국산업기술진흥원 22억9000만원(9건),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19억8000만원(21건)순으로 나타났다.


유형별 부정수급으로는 연구개발 목적외 사용이 42억9000만원(38건)으로 가장 많았다.

인건비 유용 31억2000만원(25건), 납품기업과 공모 3억3000만원(3건), 허위 및 중복증빙 1억1000만원(4건) 순이었다.


올해 인건비 유용으로 적발된 금액은 19억원으로 전년도보다 1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의원은 "매년 정부 및 부처에서 국가 R&D 사업 합동점검을 하고 있지만 부정사용은 근절되고 있지 못하다"며 "산업부는 면밀한 사업모니터링을 통해 R&D 탈취 행태를 뿌리 뽑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