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백인우월단체 두둔 하루 만에 입장 번복

최종수정 2020.10.01 07:59 기사입력 2020.10.01 07:59

댓글쓰기

대선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이자 해명
공화당에서조차 비난 이어져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백인우월주의 두둔 논란에 휩싸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하루 만에 해명했다. 자신의 발언이 미 대선에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이자 입장을 번복한 것이다.


30일(현지시간) 정치 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유세지인 미네소타로 떠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나는 '프라우드 보이즈'를 잘 모른다"며 "그들이 물러나야 한다는 것만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법당국이 그들을 처리하도록 두자"고 말했다.


이어 취재진들이 백인우월주의자들을 비난하겠느냐는 질문을 하자 "항상 그래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대선 TV토론에서 백인우월주의 문제가 나오자 "이름을 알려달라"고 했고,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프라우드 보이즈를 거론했다.

프라우드 보이즈는 2016년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열린 극우 집회에 참여하면서 유명해진 자칭 '서부 국수주의자' 단체다.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이후 반 인종차별 시위에 좌파 규탄을 외치며 수 차례 맞대응 집회를 열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별 다른 비판 없이 "프라우드 보이즈 물러서서 대기하라"고 말했다.


이는 언제든지 행동 할 준비를 하라는 언급으로 해석되면서 논란이 됐다.


실제로 프라우드 보이즈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이를 포함한 새로운 로고를 온라인에 공유하며 축하하는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에 공화당도 거세게 비난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 대표는 "백인 우월주의를 비난하지 않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공화당 내 유일한 흑인 상원의원인 팀 스콧은 "트럼프 대통령이 잘못 말한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마이크 라운즈 공화당 상원의원도 "트럼프 대통령은 극좌나 극우가 설 자리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었어야 했다"고 꼬집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