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세현 "北, 축소보고 했을 것…국방부 발표가 진실에 가까워"

최종수정 2020.09.28 10:46 기사입력 2020.09.28 10:46

댓글쓰기

"시신 불태움, 김정은 이미지 나빠질까봐"
"남북 공동조사는 북한이 응하지 않을 것"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이 지난 2월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주최로 열린 개성공단 재개 촉구 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정세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이 지난 2월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주최로 열린 개성공단 재개 촉구 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북한군의 총격으로 한국민이 서해상에서 숨진 사건과 관련해 남북의 발표가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은 "국방부 발표가 실체적 진실에 가깝다고 본다"고 28일 말했다.


정 수석부의장은 이날 KBS라디오에 출연해 "(북한 당국은 자신들이) 사람까지 태웠다고 하면 국제적으로 북한의 이미지가 아주 나빠지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아주 나쁜 이미지를 뒤집어쓰기 때문에 파급효과를 우려해 축소보고를 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동시에 "사과의 진정성 문제는 앞으로도 계속 논의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이 신속하게 사과의 뜻을 담은 전통문을 보낸 배경에 대해서도 "(이 사건으로 인해 북한의) 대외이미지가 나빠져서 남북관계가 끝나버리고, 미국 대선 이후에 북·미관계의 개선 여지도 없어진다면 곤란하지 않느냐"면서 "김 위원장이 직접 나서서 (사건을) 축소해가면서 사과하는 식으로 넘어가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 수석부의장은 남측이 북측에 요구한 공동수색·조사에 관해서는 북측이 응하지 않을 것이라 단언했다. 그는 "우리 대통령으로서는 공동조사는 도리상 당연히 제안을 해야 한다"면서도 "북한은 공동조사에 응할 수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수석부의장은 "공동조사를 하려면 현장 보존이 돼야 한다"면서 "사건이고 범행이고 전부 다 현장 보존이 되어야만 무슨 조사를 할 수 있는 것인데, 이미 시신은 불태워졌고 부유물도 타버렸으니 이를 어디가서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북한 해역에서 그런 일이 벌어졌으니 공동조사를 하려면 우리 해군이 북한 해역으로 들어가야 한다"면서 "그런데 북한은 자기네 해역에 (우리군이) 들어오는 것도 싫고, 그렇기 때문에 (시신을) 찾으면 돌려줄 방법까지 지금 연구하고 있다는 식으로 얼버무리고 있다. 공동조사는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논란과는 별개로, 북한의 이번 전통문 전송으로 인해 한반도 대화가 다시 재개될 가능성이 생겼다고 정 수석부의장은 내다봤다.


그는 "(북한이 보낸) 전통문에 보면 그동안 쌓아온 신뢰와 좋은 관계가 이것으로 인해 깨지지 않기를 바란다는 이야기를 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동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전통문에) 미국 이야기는 없음에도 불구하고 미국 국무부가 그것을 인정한 것을 보면 실체적 진실과는 별개로 북쪽이 사과문을 보냈다는 것을 계기로 해서 이야기가 시작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고 말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김 위원장의 사과를 "도움이 되는 조치"라고 평가한 바 있다. 평소보다 신속하게 입장을 냈는데, 김 위원장이 이례적 공개 사과를 통해 추가적 상황악화를 막게 된 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 수석부의장은 그러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의 10월 방한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의 방미를 언급하며 "한미 간에 그 문제를 가지고도 긴밀하게 협력을 하는 것 같은데, 그렇게 되면 국면은 바뀐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에서 총격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우리 측에 공식으로 사과하고 이틀이 지난 27일 연평도 인근 북측 해역에서 중국어선들이 꽃게잡이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에서 총격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우리 측에 공식으로 사과하고 이틀이 지난 27일 연평도 인근 북측 해역에서 중국어선들이 꽃게잡이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이번 사건의 핵심 쟁점에 대한 남북의 발표가 달라 의문이 지속되고 있다. 북한이 시신을 불태웠는지, 월북 시도 진술이 있었는지, 당시 총격 상황, 상부 지시 등을 두고 한국군 및 정보당국의 첩보 판단과 북한이 대남 통지문에서 밝힌 설명이 엇갈린다.


남측은 첩보 내용을 토대로 북한이 총살 후 시신을 불태웠고, 자진 월북 진술 전황 등을 파악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아울러 북한 해군계통의 지시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반면 북한은 전날 오전 통일전선부 명의로 남측에 보내온 전통문에서 숨진 공무원을 '침입자'로 지칭하면 총격 후 부유물에 없었고 그 부유물을 태웠다고 주장했다. 총살도 단속정 정장의 결심에 따랐다고 하는 등 남측 설명과 상반된 주장을 펼쳤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