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중소기업에 8조 추가지원

최종수정 2020.09.23 12:00 기사입력 2020.09.23 12: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한국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를 8조원 늘리기로 했다.


23일 한은 관계자는 "중소기업들과 소상공인들이 여전히 자금사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를 기존 35조원에서 43조원으로 늘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해당 내용은 24일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의결할 예정이다.

금융중개지원대출은 한은이 금융기관에 연 0.25% 초저금리로 자금을 공급해 중소기업, 자영업자를 위한 대출이 늘어나도록 유도하는 제도다. 한은은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을 위해 지난 2월과 5월 두 차례에 걸쳐 5조원씩 총 10조원을 증액한 바 있다.


시중은행 등 금융기관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개인사업자 포함)에 대출을 해 주고 사후에 한은에 보고하면, 0.25% 초저금리로 한은이 금융기관에 자금을 지원해줬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들의 대출수요가 몰리면서 한도는 이미 소진됐고, 지원 대출 만기도 이달 말이면 돌아오기 때문에 추가 지원이 필요했다는 설명이다. 한은 관계자는 "코로나19 지원자금까지 포함, 총 35조원의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 중 80% 이상이 소진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한은이 늘리기로 한 지원금 8조원 중 3조원은 기존에 지원했던 코로나19 피해기업지원에 사용된다. 10조원 지원금 한도를 13조원으로 늘리고, 만기도 내년 3월 말까지 6개월 더 연장한다. 코로나19 피해기업지원금만 볼 경우 기존 지원금 10조원 중 95.1%(9조5000억원)가 소진됐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만 대상으로 3조원도 신규 지원한다. 원리금 연체, 자본잠식, 폐업 등 부실이 없는 소상공인으로 한정하며, 이미 코로나19 피해기업지원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도 지원대상에 포함한다. 소상공인 지원의 경우 은행이 취급한 대출실적 100%를 한은이 지원한다.


우리 경제의 성장동력과 고용확충에 기여할 수 있는 기업도 따로 선별해 2조원을 추가 지원한다. 창업기업, 일자리창출기업 및 소재·부품·장비기업의 시설자금 대출을 해 줄 경우, 한은이 금융기관에 대출실적의 25%를 최대 5년까지 지원한다. 소재·부품·장비기업에 대해선 2배로 우대해 50%를 지원하며, 대출금리는 연 0.25%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 3월 이후 한은이 시행한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자금 지원으로 피해기업에 대한 평균 대출금리가 41~122bp(1bp=0.01%포인트) 낮아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