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오플러스 인터펙스 코리아 개막…산업장관 "바이오 생태계 조성"

최종수정 2020.09.23 06:10 기사입력 2020.09.23 06:10

댓글쓰기

올해 혁신성장기업 시상식 장관상, 엑셀세라퓨틱스·바이넥스 수상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바이오산업의 최신 동향을 공유하고 글로벌 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행사인 '바이오플러스 인터펙스 코리아 2020'이 23일 개막됐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막식이 열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 온라인 생중계 형태로 진행됐다.

한국바이오협회가 2015년부터 매년 개최해온 행사다.


올해는 'It all comes down to BIO'란 주제로 오는 25일까지 국내외 바이오 기업, 학계, 연구계 등 약 2000여명이 온라인으로 참석하는 가운데 국제 콘퍼런스, 온라인 비즈니스 미팅 등이 진행된다.


코로나19, 글로벌 신약, 디지털헬스케어 등 최신 기술 동향과 스타트업 육성, 글로벌 시장 진출 등과 관련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개막식 영상 축사에서 "앞으로 바이오산업은 반도체, 자동차와 함께 우리나라 산업의 중심축을 담당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특히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대한 기대를 받는 동시에 비용과 시간의 한계를 극복해야 하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기대와 도전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도록 산·학·연, 병원, 정부가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코로나19로 높아진 'K-바이오' 위상에 걸맞은 경쟁력 있는 바이오산업 생태계를 조성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이를 위해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한 기업·연구소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중소·중견기업 및 스타트업 기업이 국내 바이오산업의 주역으로 성장하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좋은 아이디어를 사업화할 수 있도록 실증 및 시제품개발지원센터를 확대하고 바이오 분야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와 전문인력 양성 및 규제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신기술과의 융합을 통해 바이오산업의 부가가치를 지속적으로 높이겠다고 했다.


개막식에선 '2020 바이오 혁신성장기업시상식'도 함께 진행됐다.


산업부 장관상은 엑셀세라퓨틱스(바이오분야 혁신성장기업 스마트업 부문)와 바이넥스(중소·중견·대기업 부문)가 각각 받았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