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 야간 펍·식당 영업 금지‥EPL관중 입장 재개 취소

최종수정 2020.09.23 00:17 기사입력 2020.09.23 00:17

댓글쓰기

코로나19 재확산에 통제 조치 강화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그림자가 드리우자 결국 제2 봉쇄조치에 나섰다. 다만 펍과 식당의 전면 영업중단과 가구간의 만남 전면금지는 배제됐다.


22일(현지시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하원 성명을 통해 새로운 코로나19 제한조치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오는 24일부터 펍과 바, 식당 등의 영업은 오후 10시 이후에 금지된다. 배달 등은 이후에도 허용된다. 펍 등에서 서서 다른 사람과 어울리는 것이 금지되며, 반드시 좌석에 앉아야 한다.


모든 접객업 서비스 직원, 소매업 상점 직원, 택시 운전사 등도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식당 방문객들도 자리에 앉아있는 경우 외에는 마스크가 의무화된다. 마스크 의무화 조치 위반 시 최초 200 파운드(약 30만원)를 시작으로 적발될 때마다 벌금이 배로 늘어난다.


코로나19 안전조치가 법적 의무화되며, 소매업과 레저 및 관광업 기업이 이를 준수하지 않으면 최대 1만 파운드(1천500만원)의 벌금과 영업 정지 조치가 내려질 수 있다.

결혼식은 15명까지, 장례식은 30명까지만 참석이 허용된다. 사회적 모임은 6명까지만 가능하며, 실내 스포츠에도 이같은 규정이 적용된다.


당초 10월 1일부터 축구 등 스포츠 경기 관중 입장을 부분적으로 재개하려던 계획도 취소됐다.


필수 공공서비스, 건설 및 소매 등 현장에 있어야 하는 업종 외에는 출퇴근 대신 재택근무가 다시 권고됐다.


존슨 총리는 "영국은 지금 코로나19와의 싸움에 있어 아주 위험한 전환점에 놓여있다"면서 "추후 더 심각한 결과를 피하기 위해서는 지금 행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새로운 조치가 최대 6개월동안 시행될 수 있다며, "당분간 우리 삶은 바이러스와 함께해야 한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그러나 이번 조치가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도입한 것과 같은 전면적인 봉쇄조치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조치는 지난 3월의 전면 봉쇄조치로 돌아가는 것과는 거리가 멀다"면서 "우리는 (무조건) 집에 머물라는 일반적인 지시를 내리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