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법원 개인회생·파산자 신용교육 72.4% '↑'

최종수정 2020.09.20 16:19 기사입력 2020.09.20 16:19

댓글쓰기

신복위, 개인회생·파산 신용교육 조사 결과 96% ‘실생활에 도움된다’ 답변
20~40대는 금융사기예방, 50대 이상은 저축과 소비 교육 선호

법원 개인회생·파산자 신용교육 72.4% '↑'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신용회복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온라인 교육을 활성화한 결과 법원의 개인회생·파산자 신용교육이 전년보다 72.4%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신복위는 서울회생법원, 수원, 의정부, 전주지방법원과 연계해 실시 중인 신용교육이 8월말 7023명이 수강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4072명 보다 72.4% 늘어난 수치다. 교육의 대상자는 개인회생, 파산제도 이용자들이다.

수강자의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 반영하고자 실시한 교육 효과성·만족도 조사에서도 전반적으로 실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신복위가 지난달 법원 신용교육 수강자 129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94%는 신용교육에 대해 전반적으로 만족한다고 밝혔다. 또 96%는 교육 내용이 실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신용교육 주제 선호도의 경우 20~40대는 금융사기 예방을, 50대 이상은 저축과 소비 교육을 가장 선호했으며, 복지제도에 대한 수요도 있었다. 전체 응답자의 70%가 온라인 교육 방식을 희망했다.

신복위는 설문 의견을 반영, 개인회생·파산자를 위한 생활복지제도 과목을 신설했다. EBS와 생애주기별 신용교육 영상을 제작, 고객중심의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계문 위원장은 “앞으로도 고객의 금융생활에 긍정적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맞춤형 신용교육을 강화해나갈 것”이며, “전국 법원과도 협력해 개인회생 및 파산자에 대한 신용교육을 확대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