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근당 '나파벨탄', 코로나19 치료제로 러시아 임상2상 승인

최종수정 2020.09.01 10:23 기사입력 2020.09.01 10:22

댓글쓰기

종근당 '나파벨탄', 코로나19 치료제로 러시아 임상2상 승인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종근당 은 러시아 보건당국으로부터 항응고제 및 급성췌장염 치료제 '나파벨탄'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한 임상 2상을 승인받았다고 1일 밝혔다.


종근당 은 이번 임상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중등증 및 중증의 폐렴 환자 100여명을 대상으로 나파벨탄을 10여일 간 투여해 치료 효과를 확인할 계획이다. 종근당 관계자는 "이르면 연말에 결과를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며 "임상 성공 시 국내 및 해외에 긴급승인을 신청해 보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종근당 이 러시아를 임상시험 국가로 선정한 것은 현재 러시아에서 매일 5000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나파벨탄의 주성분인 나파모스타트는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진행한 약물 재창출 연구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의 개발 가능성이 확인됐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나파모스타트가 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되는 렘데시비르보다 바이러스 감염 억제 효능이 탁월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종근당 관계자는 "이번 러시아 임상으로 코로나19 치료제의 개발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러시아 외 다수의 국가에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을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