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에셋대우, 초개인화서비스 ‘엠커넥트’ 출시

최종수정 2020.09.01 10:18 기사입력 2020.09.01 10: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미래에셋대우 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술을 융합한 초개인화 서비스 ‘엠커넥트(m.Connect)’를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엠커넥트는 개인별 수요와 상황에 맞는 개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비슷한 유형의 사람들을 묶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존의 개인화 서비스보다 더 진화된 개념의 맞춤 서비스다.

이 서비스에서는 고객별 자산, 거래내역 등 기초적인 데이터뿐만 아니라 채널 이용 로그 데이터와 실시간 상담 내역, 투자 패턴 등 방대한 양의 비정형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 성향, 선호 상품, 필요로 하는 서비스, 행동 패턴 등의 정보를 추출하고 분석한다.


분석된 정보를 바탕으로 투자자에게 맞는 콘텐츠나 서비스를 결정하고 투자자의 행동 패턴에 맞는 적정 채널(이메일, SMS 등)과 시간대에 해당 서비스를 제공, 맞춤형 투자정보와 투자성과 진단 및 대안까지 제시한다.


예를 들면 개인연금을 매년 400만 원씩 납입하는 고객이 연말에 납입 한도가 남았을 경우 추가 납입 가능 금액을 안내하고 종합자산관리계좌(CMA) 고객에게는 네이버통장, 체크카드 등 다양한 생활금융 서비스 혜택을 소개한다. 또한 테슬라(해외주식) 보유 고객에게는 해당 종목의 리서치 자료를 한글로 제공하며 액면분할 등 권리 발생 시 안내하고 삼성전자(국내주식) 관심 고객에게는 투자 패턴을 분석해 맞춤형 종목을 추천한다.

향후에는 마이데이터와 결합한 통합자산 분석과 맞춤형 결합 서비스 제공도 계획하고 있다. 엠커넥트 서비스는 비대면 투자자를 대상으로 제공을 시작해 영업점 투자자들의 자산관리 및 추천 서비스까지 점진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김남영 미래에셋대우 디지털금융 부문 대표는 "초개인화 서비스는 고객 관점으로 디지털 역량을 집중한 결과물"이라며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에게 더 쉬운 투자, 편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고객 중심의 디지털 혁신에 박차를 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