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주시, LH와 손잡고 시민 주거안전망 구축

최종수정 2020.08.14 16:35 기사입력 2020.08.14 16:35

댓글쓰기

주거복지 통합서비스 강화 업무협약 체결

사진=전주시 제공

사진=전주시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전북 전주시가 갑작스럽게 주거지를 상실하거나 주거사각지대에 놓인 시민들의 기본적인 주거권을 지켜주기 위해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주택 제공에 나선다.


14일 전주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취약계층을 위한 촘촘한 주거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김승수 시장과 변창흠 사장, 조준배 지역재생총괄계획가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형 주거복지 통합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와 LH는 이번 협약을 통해 자연재해, 월세체납, 강제퇴거 등 갑작스런 사유로 주거지를 잃게 된 시민들을 위해 긴급 순환형 임대주택 10호를 제공키로 했다.


가장 먼저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 2세대와 팔복동 화재로 집이 전소된 피해주민 1세대 등 총 3세대가 긴급 순환형 임대주택에 입주하게 된다.


이와 함께 다자녀가구 11호와 청년문화예술인 20호, 고령자안심주택 60호 등 지역수요 맞춤형 임대주택 91호가 전주 지역에 공급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와 LH는 현재 팔복동 청년예술인주택(18호)과 고령자안심주택(12호), 서서학동 고령자안심주택(12호) 등 총 52호를 공급키 위한 설계를 진행 중이며, 다자녀 가구를 위해 교통이 편리하고 학교와 가까운 적정 장소를 물색하고 있다.


또한, 고시원과 여관, 여인숙, 쪽방 등에서 거주하는 시민들에게는 세탁기와 냉장고 등 기본 생활 집기가 포함된 공공임대주택으로의 입주를 지원하고 이사비와 임차료 등도 지원키로 했다.


시는 주거안정망을 갖추기 위해 주거복지센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LH 주거복지사업부와 마이홈센터 등이 참여하는 전주시 주거복지협의체도 운영키로 했다.


주거복지협의체는 연간 사업활동 계획을 체계적으로 수립해 주거복지 정책을 개발하고 주거안정을 도모할 수 있는 통합서비스를 마련하는데 힘쓰게 된다.


이외에도 시와 LH는 ▲주거급여 지원사업 ▲매입임대·주택영구임대주택·전세임대주택 등 공공임대주택 입주지원 ▲생계·의료급여수급자 임대보증금 지원 ▲효성 부도임대주택 수선비 지원 ▲팔복동 및 덕진동 행복주택 등 다양한 주거복지 협력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은 “전주시와 LH, 민간단체 등 역량을 연계한 원스톱 주거서비스 플랫폼을 통해 전주형 주거복지 정책을 개발하고 추진해 나갈 것이다”며 “전주시를 모범사례로 통합서비스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주거권은 가장 기본적인 인권으로, 모든 시민들이 안정적이고 편안하게 거주할 수 있는 촘촘한 주거복지 안정망을 갖추도록 노력할 것이다”며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는, 집 걱정 없는 전주를 만들기 위해 LH와 협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호남취재본부 홍재희 기자 oblivia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