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밥 우드워드, 신간서 '트럼프-김정은 친서' 25통 공개…"다음달 출간"

최종수정 2020.08.13 14:28 기사입력 2020.08.13 14:28

댓글쓰기

美대선 7주 앞둔 다음달 15일 신간 '격노' 출간…그동안 친서 내용 공개된 적 없어 '주목'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1973년 '워터게이트 사건' 특종 보도로 유명한 언론인 밥 우드워드가 다음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주고받은 친서 내용을 공개한다.


12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우드워드가 트럼프 대통령을 주제로 집필한 '격노(Rage)'라는 제목의 책이 다음달 15일 출간된다면서 이 저서에 친서 25통의 내용이 담긴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제1, 2차 북·미 정상회담 전후로 친서를 주고받았다는 사실은 공개했지만 내용을 밝힌 적은 없다. 아마존에 올라온 책 소개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에서 서로의 관계를 '판타지 영화'로 묘사했다고 한다.


이번 저서는 우드워드가 트럼프 대통령을 주제로 내놓는 두번째 책이다. 우드워드는 2018년 트럼프 행정부의 국정 난맥상을 고발한 저서 '공포(Fear)'를 집필했었다. 이번 신간은 미국 대선을 약 7주 앞두고 공개되는 것으로 우드워드가 이해당사자들을 수백시간에 걸쳐 인터뷰한 내용을 바탕으로 작성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우드워드와 인터뷰를 진행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신간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3년간 재직하며 구축해온 본능, 습관, 스타일이 2020년 위기에 대응하는 방식에 어떻게 뿌리내렸는지 등이 담길 예정이다.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장인 우드워드는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부터 트럼프 현대통령까지 역대 미국 대통령을 지난 49년간 취재해왔다.


북미정상회담 기사 모아보기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