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중생 목 졸라 숨지게 한 고교생…"죽여달라고 했다"

최종수정 2020.08.11 15:58 기사입력 2020.08.11 15:58

댓글쓰기

대구 강북경찰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대구 강북경찰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대구서 고교생이 여중생을 목 졸라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11일 대구 강북경찰서에 따르면, 여중생을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고등학생 A(16)군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군은 지난 10일 오전 8시25분께 대구 북구 무태교 인근에서 B(15)양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군은 "B양이 죽여달라고 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은 B양이 숨을 쉬지 않자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들이 만난 경위 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