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온, 뷰티 스타트업 라이클과 업무협약 체결

최종수정 2020.08.11 07:57 기사입력 2020.08.11 07:57

댓글쓰기

뷰티 상품 SNS 마케팅 강화로 1020 여성 고객 유입 기대

롯데온, 뷰티 스타트업 라이클과 업무협약 체결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롯데e커머스 롯데온과 롯데액셀러레이터는 뷰티 테크 스타트업인 라이클과 3자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라이클은 롯데액셀러레이터가 20억원을 투자한 스타트업이다. 이 회사는 100만명이 넘는 회원을 보유한 뷰티 플랫폼인 ‘언니의 파우치’와 차차치약·부비부비립 등의 상품을 기획한 ‘언파코스메틱’ 등을 운영하고 있다.

롯데온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바이럴 마케팅을 강화하고, 10~20대 여성 고객의 유입을 기대하고 있다.


협업 첫 단계로 라이클은 롯데온의 뷰티 상품 관련 콘텐츠를 만들어 ‘언니의파우치’에 노출한다. 12일에는 롯데온의 라이브 커머스 채널인 온라이브(ONLIVE)에서 롭스와 협업해 방송하는 스틸라, 림멜 브랜드의 콘텐츠를 제작해 선보인다.


또한 롯데온은 라이클이 운영하고 있는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 마케팅 플랫폼인 ‘팔레트미’를 활용한 인플루언서 마케팅도 펼칠 계획이다. 라이클이 보유한 1만3000명의 인플루언서에게 롯데온 상품을 노출하고, 인플루언서의 상품 소개와 후기를 통해 바이럴 효과를 노린다.

롯데온 관계자는 "스타트업과 단순한 협업 단계를 넘어 함께 성장하는 구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롯데온은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과 협업하면서 신속하게 시장의 반응을 살필 수 있고, 스타트업은 대기업과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자신들이 보유하고 있는 기술의 시장 적용 여부를 가늠하고 이를 더욱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고 설명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