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경찰, 반중 언론사 사주 급습…"언론의 자유 탄압" 야당 비판

최종수정 2020.08.10 17:10 기사입력 2020.08.10 16:59

댓글쓰기

10일 홍콩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
체포된 지미 라이는
맨손으로 의류기업 '지오다노' 키운 창업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홍콩 경찰이 대표적인 반중국 매체인 빈과일보의 사주 지미 라이를 급습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하면서 당국의 언론 재갈 물리기가 본격화됐다는 우려가 커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은 10일(현지시각) 소식통을 인용해 홍콩 경찰의 홍콩보안법 전담 조직인 '국가안보처'가 이날 오전 홍콩 호만틴 지역의 지미 라이 자택에서 그를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홍콩보안법은 외국 세력과의 결탁,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행위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설치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중국 관영 매체와 홍콩 친중파 진영은 지미 라이를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를 배후에서 조종하는 인물로 꼽고 강하게 비판해왔다.


이날 오전 200명이 넘는 홍콩 경찰은 정관오 지역에 있는 빈과일보 사옥도 급습했다. 최고경영자(CEO) 청킴훙, 최고재무책임자(CFO) 차우탓쿤 등을 압수수색 과정에서 체포했다. 청 CEO는 외세와 결탁해 국가안보를 위험에 빠뜨린 혐의로, 차우 CFO는 사기 공모 혐의로 체포됐다. 비슷한 혐의로 지미 라이의 두 아들도 체포됐다. 체포된 사람은 최소 7명이며, 추가 체포가 있을 수 있다고 한 소식통은 전했다. 해외에 있는 지미 라이의 최측근 마크 시먼에게도 지명수배가 내려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측은 송환법 반대 시위와의 직접적인 관련성을 부인하고 있다. 한 경찰 관계자는 이번 조사가 빈과일보의 모기업인 '넥스트 디지털' 운영에 있어 지미 라이 등이 부정을 저질렀다는 친중파 단체 홍콩정연회 등의 고발과 관련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날 빈과일보 압수수색에서 편집국 등을 배제했다고 밝혔지만 홍콩 야당은 언론의 자유에 대한 탄압이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홍콩 최대 야당인 민주당은 "지미 라이의 체포와 빈과일보 압수수색은 언론계 전체를 두려움에 떨게 할 것이며, 이로 인해 기본법(홍콩의 실질적 헌법)이 보장하는 언론의 자유는 중대한 위기를 맞았다"고 비판했다. 다른 야당인 공민당은 "경찰이 이처럼 강도 높은 압수수색을 한 것은 홍콩보안법을 구실로 '백색 공포'를 조장하고 언론의 자유를 억눌러 홍콩 시민들이 반대 목소리를 내지 못하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날 지미 라이 체포 등은 홍콩 문제를 둘러싸고 중국을 압박하는 미국에 대한 맞대응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 7일 미국 재무부가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등 중국 본토와 홍콩 고위 관리 11명에 대해 동시에 제재를 가하자 중국 중앙정부와 홍콩 정부는 "야만적 내정 간섭"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이날 지미 라이의 체포는 지난 6월 30일 홍콩보안법이 시행된 후 이 법을 적용한 세 번째 체포 사례다. 지난 1일 홍콩 주권반환 기념 시위에서는 360여명의 시위대가 체포됐는데 이 중 10명은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 당시 시위 현장에서 경찰을 공격한 23세 남성은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처음으로 기소됐다. 이 남성은 '광복홍콩 시대혁명'의 깃발을 오토바이에 꽂은 채 시위 진압 경찰을 향해 돌진해 체포됐으며 이후 국가 분열 선동과 테러리즘 혐의로 기소됐다.


지미 라이는 중국 광둥성의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파산한 의류 공장을 인수해 글로벌 의류 브랜드 '지오다노'를 창업한 인물이다. 1989년 중국 정부의 톈안먼 민주화 시위 유혈진압에 충격을 받은 그는 1990년 넥스트 매거진, 1995년 빈과일보를 창간해 언론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빈과일보는 중국 지도부의 비리와 권력투쟁 등을 적극 보도해 홍콩의 대표 반중 매체로 떠올랐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