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국방, "베이루트 폭발 공격 아니다"

최종수정 2020.08.06 05:43 기사입력 2020.08.06 05:43

댓글쓰기

트럼프 폭탄 공격 언급 부인

위성사진을 통해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사고의 전후가 얼마나 다른지 확인되고 있다. 위쪽 사진은 사고전, 아래 사진은 사고 후를 보여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위성사진을 통해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사고의 전후가 얼마나 다른지 확인되고 있다. 위쪽 사진은 사고전, 아래 사진은 사고 후를 보여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폭발의 원인이 사고라고 판단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폭탄공격에 의한 것 같다고 언급한 것과 정 반대되는 의견을 제시한 것이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에스퍼 장관은 이날 애스펀 안보포럼에서 "대부분은 사람들은 보도된 대로 그것이 사고(accident)였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전날 국방부가 베이루트 폭발에 공격징후가 없다고 언급한 것을 다시 확인한 것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도 트위터를 통해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와의 통화를 소개하며 '끔찍한 폭발'(horrible explosion)로만 표현했을 뿐 공격에 대한 언급은 전혀 하지 않았다.


하루전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 중 베이루트 폭발참사를 '끔찍한 공격'으로 규정하고 군 장성들이 공격으로 판단했으며 폭탄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전후해 레바논측은 이번 참사가 폭발성 물질인 질산암모늄에서 비롯된 것으로 추정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