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성군, 애플 망고 첫 출하…18브릭스 이상 고당도 자랑

최종수정 2020.08.05 15:44 기사입력 2020.08.05 15:44

댓글쓰기

보성군, 애플 망고 첫 출하…18브릭스 이상 고당도 자랑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용철 기자] 전남 보성군은 기후변화에 대응해 신 소득 작목으로 육성한 아열대 과수 애플 망고가 본격적으로 출하를 시작했다고 5일 밝혔다.


애플 망고는 대표 수입 열대 과일이었으나, 최근에는 제주도를 비롯 전남, 경남 등지에서도 재배되고 있다.

특히, 수입산 애플 망고는 식물방역법상 증열처리를 거친 후 수입이 되며, 운송 기간을 생각해 미성숙 상태에서 수확해 출하하기 때문에 현지에서 먹었던 맛을 잃는 경우가 많다.


국내산은 나무에서 완전히 익은 후 수확하기 때문에 수입산 보다 향과 당도가 월등히 우수하다.


보성군 농업기술센터에는 2017년부터 유망 아열대 과수 신 소득작목 발굴 실증 시범으로 조성면에 애플 망고 재배 단지를 조성했으며, 올해는 스마트팜 시설을 구축해 최적의 생육환경에서 애플 망고를 생산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양동회 소장은 “앞으로 애플 망고 재배 농가를 확대하고, 기술 이전뿐만 아니라 농가 소득 증가에 기여하도록 힘쓰겠다”면서 “현재 애플 망고뿐만 아니라 칸탈로프멜론, 납작 복숭아, 애플수박 등 새로운 유망 신 소득작목을 발굴, 육성 중이며, 향후 아열대작목 재배면적을 더욱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애플 망고는 칼로리는 낮고 펙틴과 유기산이 다량 함유돼 항산화 작용에 의한 암 억제 효능, 그리고 비타민 A, C, D와 식이섬유가 풍부하며, 특히 다른 과일에는 없는 비타민 E와 폴리페놀이 풍부해 임산부에게 좋은 과일이다.




호남취재본부 박용철 기자 hjkl91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