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박원순 성추행 의혹' 피해 호소인 향한 2차 가해 중단해야"

최종수정 2020.07.13 17:54 기사입력 2020.07.13 17:54

댓글쓰기

청와대 전경 /문호남 기자 munonam@

청와대 전경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청와대는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지속적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피해 호소인의 고통과 두려움을 헤아려 피해 호소인을 비난하는 2차 가해를 중단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문자메시지를 통해 "피해 호소인과 그 가족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피해 호소인 측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전형적인 권력ㆍ위력에 의한 성추행'에 따른 고통을 거듭 호소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측은 "별도 드릴 말씀이 없다"고 관련 언급을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강 대변인이 추가로 입장을 낸 것은 진위여부가 밝혀지기도 전에 피해 호소인을 향한 무차별적 2차 가해가 자행되는 상황 자체에 대한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날 한 인터넷 매체가 '박 시장이 지난 9일 새벽 청와대 통보로 성추행 피소 사실을 알게 된 것'이라고 보도한 데 대해 강 대변인은 "사실 무근"이라며 "청와대는 관련 내용을 통보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한편 박 시장 빈소에서 성추행 의혹을 묻는 취재진에 욕설을 해 논란을 일으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5시20분께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피해 호소 여성의 아픔에 위로를 표한다. 당은 앞으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다만 이 대표가 직접 사과하는 않고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이를 대신 전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