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홈쇼핑, AI 기반 한국 IBM 기상예측시스템 도입

최종수정 2020.07.12 08:50 기사입력 2020.07.12 08:50

댓글쓰기

롯데홈쇼핑은 지난 10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본사에서 한국IBM과 인공지능(AI) 기반 기상 예측 시스템 도입에 관한 업무협약을 가졌다. 사진은 왼쪽부터 롯데홈쇼핑의 김충경 빅데이터팀장, 김종영 마케팅부문장, 한국IBM의 박송미 코그너티브 애플리케이션부문 상무, 서인범 실장

롯데홈쇼핑은 지난 10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본사에서 한국IBM과 인공지능(AI) 기반 기상 예측 시스템 도입에 관한 업무협약을 가졌다. 사진은 왼쪽부터 롯데홈쇼핑의 김충경 빅데이터팀장, 김종영 마케팅부문장, 한국IBM의 박송미 코그너티브 애플리케이션부문 상무, 서인범 실장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롯데홈쇼핑은 지난 10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 본사에서 한국IBM과 인공지능(AI) 기반 기상 예측 시스템 도입에 관한 업무협약을 가졌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롯데홈쇼핑 김종영 마케팅부문장, 한국IBM 코그너티브 애플리케이션부문 박송미 상무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앞으로 양사는 ▲6개월 이상 일별 기상 예측 정보 제공 ▲기상 상황별 상품 수요 예측 모델 구현 등에 관해 협력하기로 했다. 롯데홈쇼핑은 한국IBM이 AI 기반 기상 분석 정보를 받아 상품 기획과 편성, 마케팅 등에 활용한다. 기상 상황과 상품 수요 변동 관계도 도출해 현재 운영 중인 ‘스마트 AI 편성 시스템’에 적용할 예정이다. 홈쇼핑 매출에 직결되는 날씨 지표를 기반으로 시의성 있는 상품을 기획하고 편성에도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혁신을 추진하는 ‘디지털 전환’(DT)’의 일환이기도 하다. 롯데홈쇼핑은 판매 상품 검수와 사내 문서 내 개인정보 식별, 전표처리 업무 등에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RPA)’ 시스템을 적용한 바 있다. 스마트 AI 편성 시스템도 도입해 상품 시간대별 매출을 예측, 최적의 편성을 자동으로 조합하고 있다.


김종영 롯데홈쇼핑 마케팅부문장은 “TV홈쇼핑의 상품 판매와 편성에 날씨가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함에 따라 정확한 지표를 바탕으로 한 기상 예보가 중장기 계획 수립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해 한국IBM과 협약을 맺게 됐다”며 “이상 기후나 급격한 계절 변동에 따른 수요 변화에 신속 대응해 업무 효율성은 물론 고객 만족도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