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선엽 장군 대전현충원 안장…文대통령 조화 보내 애도(종합)

최종수정 2020.07.11 16:49 기사입력 2020.07.11 16:4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친일행적으로 생전부터 현충원 안장이 적절하냐에 관해 논란이 일었던 백선엽 장군의 장지가 대전현충원으로 결정됐다. 문재인 대통령도 빈소에 조화를 보내 애도를 표했다.


11일 국가보훈처와 육군에 따르면 백 장군 유족 측은 보훈처에 대전현충원 안장을 신청했으며, 이날 관련 심의를 거쳐 대전현충원 장군 2묘역 안장이 확정됐다. 국립묘지법 제5조는 순국선열과 애국지사, 현역군인 사망자, 무공훈장 수여자, 장성급 장교, 20년 이상 군 복무한 사람, 의사상자 등을 현충원 안장 대상으로 규정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백 장군 빈소에 조화를 보내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는 무공훈장 수훈자 사망시 대통령의 조화를 보내도록 한 조치에 따른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백 장군은 생전에 태극무공훈장 2회, 을지무공훈장, 충무무공훈장 등을 받았다. 다만 문 대통령이 조화를 보낸 것이 단순히 정부가 규정한 무공훈장 수훈자 사망시 혜택만을 고려한 것은 아니라는 것이 청와대 입장이다.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도 이날 오후 백 장군의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도 백 장군에 대해 "진심으로 그리울 영웅이자 국가의 보물"이라며 그의 죽음을 애도했다.


그동안 백 장군의 현충원 안장의 적절성 여부를 놓고 각종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한국군 최초의 4성 장군이자 6·25 전쟁에서의 공로 등을 놓고 보면 백 장군의 현충원 안장 자격에는 문제가 없지만, 일각에서는 친일 행적을 문제삼아 그의 현충원 안장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았다.

친일·반민족 행위를 조사·연구하는 시민단체인 민족문제연구소가 출간한 친일인명사전에 따르면 백 장군은 1943년 12월 간도특설대 기박련(기관총·박격포중대) 소속으로 중국 팔로군 공격 작전에 참여했다. 일제 패망 때 그의 신분은 만주국군 중위였다. 간도특설대는 일제 패망 전까지 동북항일연군과 팔로군을 대상으로 108차례 토공 작전을 벌였고 이들에게 살해된 항일 무장세력과 민간인은 172명에 달한다.


다만 백 장군은 생전 간도특설대에 근무한 적은 있으나, 독립군과 직접 전투를 한 적은 없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백 장군의 복무 시절 간도특설대가 무고한 조선인 등을 살해하거나 식량을 강탈했다는 등의 내용이 '중국조선민족발자취 총서'에 기록됐다. 백 장군은 2009년 대통령 직속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자 명단에 포함되면서 '친일파'라는 꼬리표가 늘 따라다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