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영록 전남지사 “코로나 사태 속 골프 친 공무원들, 엄중 문책할 것”

최종수정 2020.07.10 16:32 기사입력 2020.07.10 16:32

댓글쓰기

김영록 전남지사 “코로나 사태 속 골프 친 공무원들, 엄중 문책할 것”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모임을 자제하고 있는 현 시점에서 골프를 친 것으로 확인된 도청 소속 공무원들에 대해 엄중 문책할 것을 밝혔다.


김 지사는 10일 사과문을 통해 “코로나19가 광주·전남 지역에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엄중한 상황에서 전남도와 시군 소속 공무원의 잘못된 처신으로 심려를 끼쳐 드려서 죄송하다”며 “누구보다도 절제된 몸가짐으로 방역수칙을 몸소 실천해야 할 공직자들이 단체 골프 모임을 갖고, 확진자와 접촉해 자칫 지역사회를 위험에 빠뜨릴 뻔한 이번 사안은 중대한 도덕적 해이이자,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전남도청 소속 공무원 3명을 비롯해 12명이 지난 4일 골프 모임을 갖은 사실이 영암 소속 공무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알려졌다. 나머지 11명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김 지사는 “다행히 방역의 컨트롤타워인 전남도청이 위협받는 최악의 사태는 면했지만, 공직자로서 하지 말아야 할 무책임한 행태로 지방공무원법 제48조 성실의 의무와 제55조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한 데 대해서는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면서 “앞으로 이러한 불미스러운 사건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전 공직자가 각별히 유념하고, 코로나19 지역감염을 막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전남도는 지난 1일부터 도지사 특별 지시사항으로 타지역 방문 및 사적 모임 자제 등 강화된 행동수칙을 공직자를 포함한 전 도민에게 계속해 강조해 왔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