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당, 사모펀드 비리방지 특위 ‘첫발’…“권력형 비리 확률 높아”

최종수정 2020.07.09 11:39 기사입력 2020.07.09 11:3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미래통합당이 9일 '사모펀드 비리방지 및 피해구제 특별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라임 자산운용·옵티머스 자산운용 등 사건에 대한 의혹 규명에 착수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특위 회의에서 “정권의 실세들이 연루된 정황들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며 권력형 비리에 대한 국민들의 의혹도 증폭되고 있다”며 “옵티머스 전 대표 같은 경우는 민주당의 전략공천으로 출마한 경력도 있고, 대통령 행사에 참여한 내용도 있으며, 정권 핵심실세들과 긴밀하게 교류해온 사정들이 있어 이것이 권력형 비리가 될 확률이 대단히 높다고 보여진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일부 세력들이 사기에 가까운 방법으로 사모펀드를 운영해 선량한 투자자들에게 막대한 피해 끼치는 일이 발생했다”며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문제의 징후를 포착하고도 제대로 된 관리·감독하지 않아 피해가 확대된 측면이 있다. 정부는 수 천명 달하는 피해자 구제 대책 마련은커녕 감독기관 간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권력 핵심인사와 가깝고 연루돼있는 형태로 비춰지는 신종 정경유착 내지 권력형 비리의 단면이 드러났다고 보여진다”며 “최근 사례만 살펴봐도 사모펀드와 권력 유착 의혹이 확실히 드러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위 위원장을 맡은 유의동 의원은 “어디부터 제도가 잘못됐고 고쳐야 하는지 면밀히 들여다봐야 하고, 피해자 구제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아울러 단순한 금융사고, 금융사기인줄 알았던 두 사건에서 낯익은 이름들이 들려오고 있다는 점에 주목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 정권 실세인 특정인과 그의 고교·대학 동문, 현직 국회의원, 21대 총선 출마자 등 뜬소문이라고 치부하기엔 현 정권, 집권여당 인사들의 이름이 집중적으로 거론된다”며 “이 부분에 대해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면밀하게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