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C제일銀, "하반기 미국·중국·유로존 주식이 좋다"

최종수정 2020.07.09 10:00 기사입력 2020.07.09 10:00

댓글쓰기

회사채 및 신흥국 채권도 매력

SC제일銀, "하반기 미국·중국·유로존 주식이 좋다"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SC제일은행은 자산관리(WM) 고객을 위한 ‘2020년 하반기 글로벌 금융시장 전망 및 투자전략’ 보고서를 9일 발표했다.


이 은행은 올해 하반기 핵심 투자 테마로 ‘항해, 격랑 속 기회 찾기’로 정했다. 보고서를 통해 2020년 상반기 금융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큰 폭의 변동성을 경험했지만 주요국 정부와 중앙은행이 전례 없는 수준의 정책을 내놓으며 빠른 회복세를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하반기 시장에 대해서는 각 국의 대규모 부양책에 힘입어 글로벌 경제가 'U자형'으로 완만한 회복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미국 일부 지역과 신흥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는 점과 미국 대선, 미·중 대립 등 지정학적 리스크 요인들이 주요 변수로 남아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SC제일은행은 시장 변동성에 대비하는 동시에 경기 회복 국면에 나타나는 다양한 기회를 모색하는 것이 하반기 투자의 성공 요건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WM 전략을 고심하는 고객들에게 적극적인 자산 배분을 통해 포트폴리오의 변동성을 낮추는 동시에 단기적으로 나타날 수 있는 투자기회에 적절히 대응할 것을 조언했다.


하반기에는 주식 자산의 우수한 성과를 예상하면서 미국, 중국, 유로존 주식에 대한 선호 의견을 제시했다. 채권의 경우 제로 금리 시대에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수익이 매력적인 채권(회사채 및 신흥시장 채권)을 확보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금융시장 환경에서 금이 위험을 줄이는 투자 솔루션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은행은 오는 21일 보고서 내용을 바탕으로 1000여명의 우수 고객을 웰쓰케어 세미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온택트(온라인+컨택트) 방식을 통한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진행된다.


콜린 치앙 SC제일은행 자산관리본부장(전무)은 “경기 회복 기대와 강력한 정책 대응이 위험자산 투자에 분명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지만 하반기 투자 환경에는 불확실성 역시 지속되고 있다”며 “투자자들은 변동성의 파고를 넘는 동시에 적극적으로 투자의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