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XM3, 칠레로 첫 수출…유럽 물량도 배정 받을 수 있을까

최종수정 2020.07.09 09:52 기사입력 2020.07.09 09:52

댓글쓰기

XM3, 칠레로 첫 수출…유럽 물량도 배정 받을 수 있을까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가 첫 해외 수출에 나선다. 닛산의 로그 위탁 생산 중단 이후 부진을 면치 못했던 수출 실적이 살아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르노삼성차는 오는 25일 XM3의 해외 수출 선적을 개시한다고 9일 밝혔다. 르노삼성차 부산 공장에서 생산된 XM3의 수출 지역은 칠레이며 첫 선적 물량은 83대다. 르노삼성차는 향후 연말까지 추가로 57대를 수출해 올해 총 140대의 XM3를 칠레에 수출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적되어 수출되는 XM3는 칠레 시장 판매를 위한 대리점 전시와 고객 시승 등에 우선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르노 본사는 부산 공장과 스페인 바야돌리드 공장을 두고 XM3의 유럽 수출물량을 어디에 배정할지 고민하고 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아직까지 칠레 이외에 XM3 수출이 결정된 국가는 없다"면서도 "올해 칠레 수출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으로 수출 지역을 확대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르노삼성차 부산 공장은 2014년부터 올해 3월까지 닛산 로그를 위탁생산해 왔었다. 닛산 로그는 2015년 11만7560대, 2016년 13만6309대, 2017년 12만3202대, 2018년 10만7208대 등 매년 10만대 이상이 생산되며 부산 공장 수출 물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해 왔었다.


이해진 르노삼성자동차의 제조본부장은 “닛산 로그 이후 부산공장의 차세대 수출 주력 모델로 XM3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라며, ”우수한 상품성으로 치열한 국내 시장에 성공적으로 론칭하며 가능성을 증명한 만큼 부산공장에서 생산한 XM3가 해외 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