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장주 애플 상승에 뉴욕증시 동반 강세(종합)

최종수정 2020.07.09 06:42 기사입력 2020.07.09 06:4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뉴욕증시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6만명, 누적 환자수가 300만명을 돌파했음에도 기술주 중심으로 강세를 보였다. 애플의 강세가 시장을 주도했다.


8일(현지시간)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77.10포인트(0.68%) 상승한 2만667.28에,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4.62포인트(0.78%) 오른 3169.94에, 나스닥은 148.61포인트(1.44%) 급등한 1만492.50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 경제를 압박중인 코로나19 사태는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다. 미 존스홉킨스 대학 집계에 따르면 하루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최초로 6만명을 넘어섰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총 300만 명을 넘었다고 공개적으로 언급했다.


이날 애플 등 주요 기술기업 주가는 또다시 강세를 보였다. 애플과 아마존, 넷플릭스 주가는 이날 2% 내외 상승하며 일제히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애플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미국내 애플 스토어의 절반가량의 문을 닫았지만 도이체 방크가 목표가를 상향조정한 효과로 2.3% 상승한 381.37달러에 마감했다.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0.7%(0.28달러) 오른 40.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6%(10.70달러)오른 1820.60달러에 마감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