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당 “통합당 국정조사 요구 수용 불가능”

최종수정 2020.07.05 14:28 기사입력 2020.07.05 14: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미래통합당이 국회 복귀 조건으로 내건 국정조사 요구에 “불가하다는 입장”이라고 5일 밝혔다. 앞서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윤미향 민주당 의원을 향한 국정조사와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특검을 요구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홍정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정조사는 가합의를 할 당시원만한 원 구성을 위해 무리한 요구에도 불구하고 논의됐던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원내대변인은 “정의기억연대 건은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국정조사의 대상이 될 수 없고, 통합당에서 요청한 다른 사안들은 상임위를 통해 충분히 질의답변이 가능하다”며 “(통합당이) 국회에 들어오겠다고 했으니 해당 상임위에서 논의하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립 등과 관련한 특검에 대해서는 “상황을 더 지켜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후보추천위원회 구성과 관련해서는 “민주당은 법대로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법 개정 문제는 아직 검토하고 있지 않다”면서 “통합당도 법을 준수해주길 기대하고 이에 관해서는 계속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홍 원내대변인은 “야당 몫으로 주어졌던 7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통합당이 다시 요구할 경우 돌려줄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국회에 돌아와서 그런 요청을 정말 한다면 충분히 논의를 해보겠다. 가능성은 열려있다”고 답했다.

한편 양당 원내수석은 이날 오후 회동을 갖고 통합당의 국회 복귀와 관련한 의사일정을 논의할 예정이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