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NSC, "중국·홍콩, 일국일제로 취급할 것"

최종수정 2020.07.01 11:24 기사입력 2020.07.01 11:24

댓글쓰기

미, 중국 제재수위 높이며 보안법 철회 요구
영국도 일국양제 위반 여부 검토하겠다 밝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미국이 홍콩 국가보안법을 끝내 발효한 중국을 겨냥해 "일국일제로 취급하겠다"고 선언했다. 전날 홍콩에 대한 특별우대조치를 철회한 데 이어 더욱 강력한 조치를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홍콩보안법을 가결한 직후인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대변인 성명을 통해 "베이징은 이제 홍콩을 '한 국가 한 체제'로 취급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도 그렇게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는 베이징이 즉각 항로를 되돌릴 것을 촉구한다"며 중국의 홍콩보안법 철회를 요구했다. NSC는 또 "베이징의 국가보안법 통과는 중ㆍ영 공동선언(홍콩반환협정)에 따른 약속을 위반한 것"이라며 "홍콩의 자유와 자치를 질식시킨 사람들에 대해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도 이날 성명을 통해 "홍콩에 슬픈 날"이라며 "미국은 홍콩 시민과 함께하며 표현의 자유와 언론, 의회에 대한 중국 정부의 공격에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AFP 통신은 폼페이오 장관이 미국의 새로운 대응조치를 경고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미국뿐 아니라 과거 홍콩을 소유했던 영국도 중국의 조치가 일국양제에 위반된다며 반발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홍콩보안법을 면밀히 살펴본 뒤 중ㆍ영 공동선언에 상충하는지 검토해 이후 대응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줄리언 브레이스웨이트 주제네바 영국대표부 대사는 제44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유럽 국가를 비롯해 호주, 캐나다, 일본, 뉴질랜드, 스위스 등 27개 국가를 대표해 "중국과 홍콩 정부가 이 법의 시행을 재고하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