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9兆 재난지원금 정산 시작…카드사, 지연 우려에 '촉각'

최종수정 2020.06.30 11:28 기사입력 2020.06.30 11:28

댓글쓰기

가맹점에 미리 지급해
지연땐 이자만 월 200억원 추산
일부 지자체 정산 늦어질 수도

9兆 재난지원금 정산 시작…카드사, 지연 우려에 '촉각'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 사업에 참여한 9개 카드사에 정산을 시작했다. 카드로 지급된 긴급재난지원금의 95%인 9조원 규모다. 그간 자체적으로 자금조달을 이어오던 카드사들은 한숨 돌릴 것으로 전망되지만, 정산이 늦어질까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30일 행정안전부와 카드업계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들은 9개 카드사(KB국민·NH농협·롯데·비씨·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카드)의 신용·체크카드로 지급된 재난지원금에 대한 정산에 들어갔다. 지난달 31일까지 카드로 지급된 재난지원금의 95%(약 9조원)가 대상이다. 나머지 5%는 8월 말 재난지원금 유효기간이 끝나고 실제 사용액에 따라 정산될 예정이다.

행안부에 따르면 이달 7일까지 지원 대상 가구의 99.5%인 2160만 가구가 13조5908억원의 재난지원금을 수령했다. 이 중 1463만 가구가 9조6095억원을 신용·체크카드로 받았다. 전체 가구의 67.4% 수준이다. 재난지원금의 재원은 국비 80%에 지자체 부담분 20%를 더해 마련된다. 정부가 국비를 각 지자체에 내려 보내면 지자체는 자체 부담분 집행을 통해 카드사에 정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카드사들은 약 220여개의 지자체로부터 정산을 받아야 한다. 카드로 결제된 재난지원금의 경우, 승인일로부터 2일 이내에 카드사 자체 자금으로 가맹점에 먼저 지급하기 때문에 정산이 필요하다. 이때 필요한 자금은 카드사들이 1~2%대 이자를 부담하며 마련하고 있다. 재난지원금 정산이 지연되면 카드사가 부담해야 할 이자 비용만 매달 평균 2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카드업계는 자금 조달에 대한 부담을 덜기 위해 빠른 정산을 원하고 있다. 당초 정부는 재난지원금 정산을 한 달 사용액 기준으로 매달 지급하기로 했으나 재원 마련 등의 이유로 지켜지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다음 달 정산도 늦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일부 지자체의 경우 이미 정부를 통해 정산이 다 끝났음에도 카드사에 정산을 위한 서류를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정산이 늦어질수록 비용에 대한 부담이 늘어나기 때문에 빠른 정산이 시급하다"며 "지연여부는 정산이 본격화될 1일 이후 알 수 있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