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폼페이오 "中, 흑인 비극적 사망 착취…정치적 이용 시도 실패할 것"

최종수정 2020.06.07 06:46 기사입력 2020.06.07 06:4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경찰의 체포 과정에서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숨진 사건을 중국이 언급하는 것에 대해 맹비난하며 "중국 공산당이 이 사건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시도는 실패할 것"이라고 했다.


6일(현지시간) 폼페이오 장관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가장 좋은 시기에 중국은 무자비하게 공산주의를 강요한다. 가장 어려운 위기 속에서 미국은 자유를 수호한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지난 1일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흑인의 생명도 생명"이라며 미 전역에서 벌어지는 시위에 지지를 표명한 점을 인식해 내놓은 입장으로 보인다. 중국 관영언론들도 최근 잇따라 미국 정부의 시위 대응을 비판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윗 뿐 아니라 공식 성명을 통해 "중국 공산당이 인간의 기본적인 존엄을 권위주의적으로 거부하는 것을 정당화하고자 플로이드의 비극적 사망을 무감각하게 착취하는 건 본색을 다시 드러내는 것"이라면서 "이런 우스꽝스러운 선전에 그 누구도 속아선 안된다"고 비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과 중국 공산당은 이보다 더 극명하게 대조될 수 없다"면서 "중국에서 교회가 불에 탈 때는 거의 분명히 공산당의 지시지만 미국에서는 교회가 불에 타면 정부가 방화범을 처벌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에서는 홍콩에서 톈안먼 광장까지 평화 시위대가 목소리를 냈다는 이유만으로 무장세력에 구타당하지만 미국에서는 불량한 당국자가 처벌을 받고 평화 시위대가 환영받으며 약탈과 폭력은 진압된다"고 강조했다.


또 "중국에서는 새 질병의 위험을 경고하는 의사와 언론인을 공산당이 침묵시키고 사라지게 만들며 사망자 규모와 발병 범위에 대해 거짓말하는데, 미국에서는 인명을 중시하고 치료의 투명한 시스템을 구축하며 전 지구를 위한 해결책을 추구한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성명은 최근 미국과 중국간 대립이 점차 심화해가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미국은 중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책임을 강조하면서 압박을 해나가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