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자력환경공단, 석유공사와 기술협력 업무협약

최종수정 2020.06.04 15:14 기사입력 2020.06.04 15:14

댓글쓰기

"경주 방폐장·석유비축기지 안전 및 환경관리 기술 공유"

왼쪽이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 오른쪽이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사진제공=한국원자력환경공단)

왼쪽이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 오른쪽이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사진제공=한국원자력환경공단)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울산 한국석유공사 본사 회의실에서 공사와 '대형 지하구조물 운영·감시 기술협약'을 맺었다고 4일 밝혔다.


두 기관은 지난 2018년부터 상호 부지 특성자료, 운영기술 등을 공유해 왔다. 협약을 통해 안전, 환경분야로 협력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기술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두 기관은 대형 지하구조물의 안전성 확보와 지하수의 효율적인 감시, 주변 환경관리 전문기술을 공유한다.


공단은 2015년부터 80~130m 지하에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을 운영 중이다.


공사는 약 40년 동안 석유비축기지를 운영했다.

기지 주변의 지하수 변화감시 및 안전한 설비운영, 관련시설 주변 환경관리 등의 다양한 전문기술을 갖추고 있다.


차성수 공단 이사장은 "지하수 변화감시,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해 방폐물 처분시설의 안전한 운영과 효율적인 감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