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獨, 1300억유로 규모 경기부양책 마련…"소비·투자 살린다"

최종수정 2020.06.04 13:56 기사입력 2020.06.04 13:5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독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타격에 대응하기 위해 1300억유로(약 177조5000억원)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마련키로 했다.


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 정부는 이날 부가가치세 인하 등을 내용으로 한 1300억유로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발표했다. 내년까지 실시되며 코로나19로 침체된 소비와 투자 등을 회복하는 데 사용된다.

이날 정부의 발표는 연립 여당인 기민당과 사회민주당(SPD)이 이틀간의 협상 끝에 합의하면서 나오게 됐다. 재원은 추가 국채 발행을 통해 마련될 예정이다.


이번 경기부양책에 따르면 독일 정부는 오는 7~12월에 부가세율을 19%에서 16%로 인하한다. 식료품 등에 적용되는 경감세율도 7%에서 5%로 낮춘다. 육아세대에는 자녀 1명당 300유로를 지급하고 전기차 구매에 대한 보조금은 두배로 확대하며 기업 투자에 대한 세금 감면도 포함됐다.


유럽 최대 경제대국인 독일은 코로나19로 심각한 경기 침체가 우려되고 있다. 올해 독일의 국내총생산(GDP)은 전년대비 6%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보다도 심각한 경기 위축이다. 이에 따라 소비·투자 활성화에 역점을 두고 경제 회복을 해 나가겠다는 것이 독일 정부의 입장이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우리는 매우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