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익산시, 최대 규모 재정 투입…경제회복 ‘올인’

최종수정 2020.06.03 13:02 기사입력 2020.06.03 13:02

댓글쓰기

익산시청 전경.

익산시청 전경.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고민형 기자] 익산시가 포스트코로나를 대비해 최대 규모 재정투입을 통한 민생경제 회복에 나섰다.


특히 각 분야별 맞춤형 경제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이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는 기반 조성에도 속도를 높이기로 했다.

3일 익산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67개 사업에 약 1600억원을 투입하는 대규모 경제정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자체적으로 진행되는 사업만 37개, 311억원이 투입됐다.


시는 시민들과 소상공인, 중소기업, 일자리 지원 등 6개 분야로 나눠 선택과 집중을 통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각계 각층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우선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원활한 자금 흐름을 돕기 위해 추진 중인 육성자금 융자지원 사업에 올해 신규 업체 70곳이 선정돼 124억원이 지원됐으며 이차보전금 지원실적도 234개 업체, 2억4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어 지역 기업 17곳에 수출·보증 보험료 2800여만원이 투입돼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수출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업체들의 임대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시가 소유한 토지와 건물에 대한 사용료와 대부료 등도 인하했다. 감면 대상은 보석박물관과 주얼팰리스 입점 업체를 포함해 총 190여곳이며 감면액은 1억7000여만원에 이른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공공요금 지원사업은 현재까지 9,256곳의 업체가 혜택을 받았으며 95.2%의 집행률을 보이고 있다. 카드수수료의 경우 신청된 6600건에 대한 예산 집행이 마무리됐다.


근로자의 4대 보험료 중 사업자 부담분을 지원하는 사회보험료 지원사업은 이달까지 지원 대상 신청을 받아 다음 달 중순부터 순차적으로 지원된다.


시민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지원하고 있는 익산시 재난기본소득의 지급률은 96%, 정부 긴급재난지원급은 95% 로 집행을 완료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으며 분야별로 지원이 결정된 사항에 대해서도 행정절차를 서두르고 있다.


화물·택시 운수 종사자 4600여명에게 지급되는 긴급 지원비는 지난주까지 접수 결과 화물 종사자 1000여명이 신청했으며 택시 종사자는 오는 12일부터 신청 절차가 시작된다.


앞으로도 익산시는 각종 지원 대책에 대한 집행 속도를 높이는 한편 경제 위기 대응 정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모색할 계획이다.


정헌율 시장은 “과감한 재정 투입으로 시민들과 각 분야별 지원 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며 “포스트코로나를 대비해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도입하고 얼어붙은 소비심리를 살려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전했다.




호남취재본부 고민형 기자 gom2100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