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백화점·아모레퍼시픽, 비대면 화장품 매장 연다

최종수정 2020.06.03 07:41 기사입력 2020.06.03 07:41

댓글쓰기

3년간의 준비 끝에 체험형 뷰티 매장 ‘아모레스토어’ 오픈
설화수, 헤라, 프리메라 등 7개 브랜드 1400개 상품 한 공간에

롯데백화점·아모레퍼시픽, 비대면 화장품 매장 연다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롯데백화점이 비대면 형태의 화장품 매장을 연다.


롯데백화점은 아모레퍼시픽과 3년간의 준비 끝에 5일 청량리점에 '아모레스토어'를 개장한다. '아모레스토어'는 롯데백화점과 아모레퍼시픽이 만든 새로운 형태의 체험형 화장품 매장이다. 약 165㎡(50평) 규모의 매장에서는 대표 브랜드인 설화수, 헤라, 프리메라, 구딸파리를 비롯해 새롭게 출시한 에스테틱 브랜드 홀리추얼,이너뷰티 브랜드 바이탈뷰티, 뷰티 디바이스 브랜드 메이크온 등 총 7개 브랜드의 1400여 가지 상품을 한 공간에서 체험할 수 있다.

'아모레스토어'의 가장 큰 특징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이후 확산된 비대면 소비 트렌드와 밀레니얼 세대의 요구를 적극 반영했다는 점이다.


개방형 구조의 뷰티바인 '언택트존'을 구성해 고객들이 비대면으로 자유롭게 제품 테스트를 할 수 있도록 했다. 피부 고민별, 색조, 신제품 등 카테고리별로 나누어져 있어 원하는 상품을 한 자리에서 비교해볼 수 있으며, 직원에게 문의하지 않아도 QR코드를 통해 제품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볼 수 있다.


얼굴에 직접 테스트를 하지 않아도 자신에게 잘 어울리는지 확인해 볼 수 있는 AR 증강현실 메이크업 체험 서비스도 제공한다. 매장 내 디바이스에 얼굴을 촬영한 후 화면에서 제품을 선택하면 화면 속 자신의 얼굴에 메이크업이 적용되는 시스템으로, 다양한 제품을 자유자재로 테스트해 볼 수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다른 사람들과 같이 테스터를 이용하는 것 자체에 대한 부담이 커진 만큼, 색조 화장품 구매를 원하는 고객들에게 더없이 좋은 서비스가 될 예정이다. 또한, 테스터 대신 샘플을 골라서 테스트해 볼 수 있도록 ‘샘플 메뉴판’을 마련했다. 소비자들은 원하는 제품의 샘플을 3가지씩 신청해서 받을 수 있다.

'딥 카운셀링'서비스도 다양하게 진행한다. 화장품 전문가가 매장에 상주해 고객에게 맞는 제품을 추천해준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