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역서 '묻지마 폭행' 당한 30대 여성…CCTV 없어 수사 난항

최종수정 2020.06.01 09:33 기사입력 2020.06.01 09:3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서울역에서 30대 여성이 신원 미상의 남성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그러나 사건이 발생한 장소가 폐쇄회로(CC)TV 사각지대라 경찰이 용의자 특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서울철도경찰대는 서울역사 내에서 발생한 여성 폭행 사건을 접수해 수사 중이라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피해자 A(32)씨는 지난 26일 오후 1시50분께 서울역 안의 한 아이스크림 전문점 인근에서 신원 불상의 남성에게 폭행당했다. 그러나 이 남성은 폭행 직후 서울역 15번출구 쪽 모범택시 정류소를 따라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A씨는 왼쪽 눈가가 찢어지고 광대뼈가 함몰되는 등의 상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공항철도 입구 쪽으로 향하던 중 한 남성이 다가와 어깨를 부딪쳤다. 이후 욕설을 하더니 얼굴을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건은 1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서울역묻지마폭행' 해시태그(#)를 달고 9000건 이상 공유되면서 알려지게 됐다.


한편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