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로또 당첨자 3명은 누구…아크로 서울 포레스트 '줍줍' 결과 발표

최종수정 2020.05.28 16:24 기사입력 2020.05.28 14:23

댓글쓰기

'음성인식 스마트홈' 첫 적용 단지인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투시도.

'음성인식 스마트홈' 첫 적용 단지인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투시도.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26만 대 3'의 경쟁률을 기록한 서울 성수동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 무순위 청약 결과가 나왔다.


대림산업은 28일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 무순위 청약 당첨자를 선정했다. 선정은 접수 번호를 뽑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21만585명이 몰려 가장 경쟁이 치열했던 97㎡(이하 전용면적)는 접수번호 228452번이 당첨됐다. 198㎡는 129133번, 159㎡ 53492번이 뽑혔다. 대림산업은 각 주택형별로 10명의 예비당첨자를 함께 선정했다.


추첨은 끝났지만 당첨자가 계약을 할 지 여부도 관심사다. 계약금 납부 기한이 어느 때보다 촉박하기 때문이다. 당첨자들은 계약을 위해 29일까지 분양가의 10%를 내야 한다.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는 분양가는 97㎡B가 17억4100만원, 159㎡A 30억4200만원, 198㎡ 37억5800만원이란 점을 고려하면 하루만에 1억7410만~3억7580만원의 자금을 조달해야 한다.


대림산업은 당첨자들에게 개별 연락 후 계약 절차를 안내할 예정이다. 당첨자·예비당첨자 명단과 구비서류 등은 아크로 라이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 청약의 기록적인 경쟁률은 수억원의 시세차익을 기대하는 '로또 심리'에서 비롯됐다. 바로 옆 2017년 입주한 트리마제 84㎡의 최근 매매가가 23억~29억원임을 고려하면 적어도 6억원 이상의 차익을 볼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기 때문이다. 수도권에 사는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어 현금부자들은 물론 사실상 분양대금을 지급할 여력이 없는 이들도 대거 몰렸다는 분석이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