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터무니없는 소설"…정의연 사전차단설 일축 (종합)

최종수정 2020.05.28 09:26 기사입력 2020.05.28 09:26

댓글쓰기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홍보기획비서관 사의 표명 정치적 해석 경계…"건강 문제로 4월에 사의 표명"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청와대가 정구철 홍보기획비서관의 사의 표명 배경을 둘러싼 정치적 해석을 일축했다. '정의기억연대' 의혹이 청와대에 불똥이 튀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선택이라는 일각의 정치적인 해석을 경계하며 관련 논란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8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조선일보는 오늘 정의기억연대 사태의 불씨가 청와대로 옮겨붙는 것을 막기 위해 정구철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사의를 표명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다"면서 "전형적인 조선일보식 허위보도이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조선일보는 28일자 지면을 통해 정의기억연대 사무총장이 정 비서관의 아내라는 내용을 전하면서 정 비서관의 사의 표명 배경에 의문을 제기하는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윤 수석은 정구철 비서관의 사의 표명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 수석은 "정 비서관은 지난해 제가 홍보기획 비서관으로 추천해 삼고초려 끝에 영입했다"면서 "고사를 거듭하던 정 비서관은 저와의 개인적 인연 때문에 마지못해 함께 일하기로 했지만 올 4월까지만 근무하겠다는 조건이었다. 약속대로 지난달 그만둘 예정이었지만 비서관 일괄 인사가 예정돼 있어 저의 요청으로 사직 시기를 늦췄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 비서관은 "건강이 안 좋은 상태로 들어왔고, 업무에 지장을 느낄 정도의 불편함이 있어서 지난 4월 사의를 표시했다"면서 "만류가 있었고, 다른 인사요인과 겹쳐서 처리가 늦어지고 있다. 그게 전부다. 사전차단설은 터무니없는 소설"이라고 주장했다.

정 비서관은 "정의연 사무총장이 아내인 것은 맞다. 숨겼던 적도 없고 그렇다고 내세운 적도 없다"면서 "아내가 정의연 일을 한지 2년이 가까워 오는데, 남편이면서 후원회원이 아닌걸 이제서야 알았다. 그게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수석은 조선일보의 과거 보도와 관련해서도 수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윤 수석은 "조선일보는 지난 4일에는 4·15 총선의 사전투표가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인터뷰 기사를 내보냈다. 시중 정보지에나 등장할 법한 내용이 종합일간지에 보도된다는 게 믿기지 않을 지경"이라며 "조선일보의 이러한 허위보도는 일일이 헤아리기조차 힘들 정도"라고 주장했다.


정 비서관도 자신의 사의 표명 배경을 둘러싼 의혹의 시선에 대해 "분노도 아깝다. 어떻게든 청와대를 끌어들이려는 허망한 시도가 측은하고 애처로울 뿐"이라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