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음주 후 어선 운항한 60대 해경에 적발…기관 고장 신고에 덜미

최종수정 2020.05.25 18:09 기사입력 2020.05.25 18:09

댓글쓰기

사진=서귀포해양경찰서 홈페이지

사진=서귀포해양경찰서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민준영 인턴기자]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음주 후 어선을 운항한 60대 선장이 해경에 적발됐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음주 상태로 어선을 운항한 혐의(해사안전법 위반)로 어선 A호(3.8t·승선원 2명)의 선장 B(63) 씨를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24일 오후 8시7분께 서귀포시 남원읍 태흥리 약 1km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 A호의 기관이 고장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서귀포파출소 연안 구조정과 민간어선을 급파 후 A호를 위미항까지 예인했다.


이후 예인 과정에서 어선 A호에 승선한 해양경찰관은 B씨에게 술 냄새가 나는 것을 수상히 여겨 B씨를 상대로 음주 측정을 진행했다.

측정 결과, 당시 B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18%로 확인됐다.


혈중알코올농도 0.03% 이상인 상태로 5t 미만 선박을 운항할 경우 해사안전법에 따라 5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한다.


해경은 B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민준영 인턴기자 mjy705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