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한 봉쇄 전 거주자 절반 이상 인근 도시로…6430명 한국行

최종수정 2020.01.27 10:58 기사입력 2020.01.27 10:58

댓글쓰기

중국 제일재경망·바이두 빅데이터 분석 결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폐렴이 발발한 중국 우한(武漢)에서 거주자 500만명이 도시를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들의 행방과 관련한 빅데이터 분석이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대다수가 중국의 다른 대도시로 이동했으며, 항공편 이용자 가운데 상당수가 한국 등 해외로 나간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제일재경망과 바이두(百度)는 우한이 봉쇄되기 전인 지난 10∼22일 우한 지역 바이두 지도 앱 사용자의 동선을 분석해 27일 발표했다. 바이두 지도 앱은 중국인의 절반에 육박하는 6억4400만명이 사용한다. 이 기간 우한 거주자의 대략적인 이동 추이를 확인할 수 있다.


분석에 따르면, 우한에서 출발한 사용자 가운데 60∼70%는 우한시 인근 후베이성의 다른 도시로 이동했다. 나머지는 허난(河南), 후난(湖南), 안후이(安徽), 충칭(重慶), 장시(江西), 광둥(廣東),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등지로 떠났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제일재경망이 중국 항공서비스 앱 '항공반자(港班管家)'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우한 탑승객의 목적지 상위 열 개 도시는 모두 중국 대도시로 나타났다. 지난달 30일∼1월22일 우한에서 출발한 탑승객 가운데 6만5853명은 베이징으로 이동했다. 그 다음 많이 찾은 곳은 상하이(5만7814명)와 광저우(5만5922명)다. 그 뒤는 청두(5만4539명), 하이커우(4만8567명), 쿤밍(4만4751명), 샤먼(3만9641명), 선전(3만8065명), 산야(3만1213명), 난닝(2만9496명) 순이다.


같은 기간 해외로 떠난 우한 탑승객은 태국(2만558명)을 가장 많이 찾았다. 싱가포르는 1만680명, 도쿄는 9080명, 한국은 6430명으로 각각 조사됐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