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빈차·예약' 택시표시등 3배 더 크고 선명하게

최종수정 2020.01.22 07:19 기사입력 2020.01.22 07:19

댓글쓰기

서울시, 200대 시범설치 후 확대

'빈차·예약' 택시표시등 3배 더 크고 선명하게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시가 택시표시등을 지금 보다 3배 키워 활용도를 높인다. 예약·빈차 등 표시를 더 잘 보이게 하고 미세먼지 농도 등 정보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광고 수익금은 종사자 처우 개선을 위해 활용된다.


서울시는 택시표시등(갓등)과 빈차표시등(예약등)을 통합해 크기를 키우고 눈에 잘 보이는 색상을 활용하는 한편 백열등·형광등에서 LED등으로 개선한다고 22일 밝혔다.


택시표시등을 통해 제공되는 기후 정보 (제공=서울시)

택시표시등을 통해 제공되는 기후 정보 (제공=서울시)


택시표시등 옆면에는 각종 센서와 LCD 패널을 설치해 미세먼지, 이산화탄소 등 기후 정보를 제공하고 긴급재난 정보나 시정 홍보 등 광고 표출도 50% 의무화 한다. 광고수입은 노사가 절반씩 배분해 종사자 처우 개선에 직접 활용할 예정이다.


다른 차량의 시야 방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정지영상만 표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휘도는 빛공해방지법 기준보다 더 엄격한 기준을 적용한다.


시는 상반기에 200대 정도 시범 운영을 거쳐 모니터링 후 확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