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설 연휴 앞두고 우후죽순 우한폐렴 확산 초비상(종합)

최종수정 2020.01.20 09:42 기사입력 2020.01.20 09:4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중국이 당장 이번주부터 시작되는 설 연휴 민족 대이동을 앞두고 '우한 폐렴' 확산 때문에 초비상 상태다.


20일 중국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전날 밤 10시를 기준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른바 '우한 폐렴' 환자가 누적 198명이라고 발표했다. 이중 완치는 25명, 사망은 3명이다. 나머지 170명은 현재 병원서 격리 치료 중이다. 경증 126명, 중증 35명, 위독중증 9명으로 조만간 추가 사망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열려 있는 상황이다.


새 검사장비 도입으로 주말 사이 이틀간(18,19일) 확진 환자 수가 136명이나 추가됐다. 136명의 환자 가운데 경증 100명, 중증 33명, 위독중증 2명, 사망 1명이다.


우한시 보건당국은 새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수가 늘어난 만큼 역학 조사를 심도 있게 진행 중이며 이들이 접촉한 사람들을 추적 조사하는 작업도 집중해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의 밀착 접촉자 수는 817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727명이 특별한 증상이 없어 의학적 관찰해제 됐고, 90명에 대해서만 관찰 조사를 진행 중이다. 아직까지 밀접 접촉자 중 전염 사례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보건당국은 밝혔다.

우한 밖 다른 중국 지역에서도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는 발표가 나와 중국 전역에서 우한 폐렴 확진 환자 수가 빠르게 증가할 태세다.


이날 새벽 베이징 다싱구 위생건강위원회는 우한을 여행하고 돌아온 2명이 우한 폐렴에 걸렸다고 발표했다. 광둥성 선전에서도 우한을 방문한 적이 있는 66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을 받았다. 이들 환자는 현재 격리 치료 중이다. 선전과 상하이에서 각각 2명과 1명의 의심 환자가 나온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아직 정부의 공식 발표는 없는 상황이다.


사람 간 전염 가능성을 낮게 본 우한시 보건당국의 초기 대응이 잘못됐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우한시 보건 당국은 밀접 접촉자의 감염 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을 근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사람 간 전염 가능성을 낮게 봤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 가운데 바이러스 진원지로 알려진 우한시 화난수산도매시장에 노출된 적 없는 사람들이 많은 만큼 사실상 사람간 전염 가능성이 명확해진 상황이다. 우한시 보건당국은 아직까지 바이러스 전염 원인 및 전파 경로조차 완전히 파악하지 못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사람 간 전염이 확실시되면서 춘제(중국 음력 설·24~30일) 연휴 수십억 인구 이동을 앞둔 중국은 전염 확산 공포감이 커지고 있다. 중국 당국은 올해 춘제 연휴 기간 연인원 30억명이 이동할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당국은 재차 이번 바이러스가 과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발병때와는 달리 예방 및 통제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분위기 완화에 나서는 모습이다. 리강 우한시 질병예방통제센터 주임은 주말 중국중앙(CC)TV 뉴스 인터뷰에서 각종 예방ㆍ통제 조치의 실행에 따라 질병 상황은 통제 가능하며, 대다수 환자는 경증이라고 언급했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는 중국 당국이 우한 밖으로 퍼진 감염 사례까지 통합해서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이날 웨이보에서는 관련 주제가 상위권에 대거 올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중국인들의 불안을 보여줬다.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의 연구진은 최근 보고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전 세계적으로 확대될 수 있으며 1700명에 이를 수 있다고 추산했다. 이미 태국, 일본 등에서 우한을 방문한 중국인 2명과 1명이 각각 신종 바이러스감염자로 확진 판정을 받았고 싱가포르, 베트남, 네팔, 홍콩, 대만 등에서도 의심 환자가 나온 상황이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