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격호 별세]신동주·동빈 1년만에 한자리…추모 발길 이어져

최종수정 2020.01.19 22:10 기사입력 2020.01.19 22:02

댓글쓰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서 밖으로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서 밖으로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롯데그룹 창업자인 신격호 명예회장이 19일 오후 4시29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는 경영권 분쟁으로 사이가 소원해진 차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장남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현 SDJ코퍼레이션 회장) 등 가족이 모여 고인을 애도했다.


이날 신동빈 회장은 5시 20분께 굳은 표정으로 장례식장에 들어섰다. 신 회장은 송용덕 부회장 등 주요 임원들과 함께 잠시 대기한 후 빈소로 들어갔다. 이후 빈소를 지키던 신 회장은 6시 35분께 밖으로 나왔다가 약 30분 후 다시 빈소로 들어가는 등 장례 절차를 논의하기 위해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장남인 신동주 전 부회장은 5시 50분께 아내 조은주씨와 함께 빈소에 들어섰다. 신동주 회장은 영정 앞에서 의료진, 임원들과 얘기를 나눴고 이후 약 10분 뒤 빈소를 나왔다. 신 전 부회장은 8시 20분께 다시 빈소로 들어갔다.


오후 8시께 고인의 종교인 불교식 장례 예식이 진행됐다. 2명의 스님이 빈소 안에서 목탁을 치고 불경을 외는 소리가 울려퍼졌다. 이 자리엔 신동주, 신동빈 두 형제를 비롯해 딸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부인인 시게미츠 하츠코(重光初子) 여사 등 가족이 함께했다.


신동주, 신동빈 두 형제가 한 자리에 모인 건 2018년 10월 신 회장 국정농단 및 경영비리 재판 2심 선고 이후 1년 3개월 만이었다. 불교식 장례 예식이 끝난 뒤 신 회장 내외를 시작으로 가족들이 차례로 빈소를 나섰다.

롯데그룹 임원을 비롯해 각계의 조문도 이어졌다. 박준 농심 부회장, 김남정 동원그룹 부회장, 소진세 교촌F&B 대표도 일찌감치 빈소를 다녀갔다. 민명기 롯데제과 대표와 강성현 롯데네슬레 대표 등 계열사 대표 역시 공식 조문 전 빈소를 찾았다. 정치계에선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빈소를 찾았다.


1922년생으로 올해 99살인 신 명예회장은 지난해 11월과 12월 건강 악화로 병원에 입원하는 등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며 치료를 받아왔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해 10월 경영 비리 등의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 받았으나 치매 등 건강 상태를 이유로 같은 달 형 집행정지를 신청했고 검찰이 이를 인용한 뒤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등에서 주로 생활해왔다.


신 명예회장은 과거 일본 유학 중 소규모 식품업으로 출발해 한ㆍ일 양국에 걸쳐 식품과 유통, 관광, 석유화학 분야 대기업을 일궈냈다. 특히 일본에서 기업가로 성공한 후 한ㆍ일 수교로 한국에 대한 투자의 길이 열리자, 1967년 롯데제과를 시작으로 호텔롯데ㆍ 롯데쇼핑 ㆍ호남석유화학 등을 잇달아 창업하거나 인수하면서 롯데그룹을 재계 5위의 대기업으로 만들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