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연휴 25·26일 막차 연장…시립묘지 경유버스 운행 횟수 늘려

최종수정 2020.01.19 11:15 기사입력 2020.01.19 11:15

댓글쓰기

서울시,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발표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설 당일과 다음날인 26일까지 지하철과 버스 막차 시간이 새벽 2시까지 연장된다.


서울시는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을 19일 발표했다.


막차 시간이 늦어지는 시내버스는 기차역 5곳 및 버스터미널 4곳을 경유하는 129개 노선이 대상이다. 올빼미버스 9개 노선과 심야 전용 택시 3000여대도 연휴기간 내내 정상 운행한다.


시립묘지 성묘객을 위해 25일부터 이틀 간 용미리, 망우리 시립묘지를 경유하는 시내버스 5개 노선도 평일과 토요일 수준으로 운행 횟수를 늘린다.


시내 5개 터미널을 경유하는 서울 출발 고속·시외버스도 연휴 기간 운형대수를 하루 평균 562대씩 늘린다.

경부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는 설 전날부터 연휴기간에는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로 운영시간을 확대한다.


한편, 연휴기간 시와 자치구는 합동으로 불법 주정차 특별 지도단속에 나선다.


대중교통 막차시간 등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정보는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홈페이지나 서울교통포털 애플리케이션을 확인 할 수 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