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국방 "'불량국가' 북한 ICBM 개발은 직접적 위협" 경고

최종수정 2019.12.14 07:33 기사입력 2019.12.14 07:3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13일(현지시간) 북한을 '불량국가(rogue state)'로 칭하면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에 대해 "미국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이라고 경고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미국외교협회(CFR) 주최로 뉴욕에서 열린 강연에서 한동안 북한이 ICBM 시험 발사를 하지 않고 핵실험도 안했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손을 뻗은 리더십 때문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그는 "그들은 이미 핵무기를 가졌고 지금은 ICBM을 개발하려고 시도하고 있으며 그것은 우리 조국에 직접적인 위협이 된다"면서 북한의 시도를 저지하기 위해 한국과 공조 강화를 논의해왔다고 설명했다. 또 중국, 러시아와 그 외 지역의 위협 등을 거론하면서 북한ㆍ이란을 거명하면서 "이들 불량 국가들의 위협들에 대해서도 우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어 ""북한이 여전히 훈련하고 있고 단거리 탄도 미사일 시험을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나아가는 유일한 길은 외교적 정치적 합의를 통한 것 뿐이기 때문에 국무부는 그들을 다시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반도에서의 전쟁은 끔찍할 것이다. 아무도 그것을 보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에스퍼 장관은 북미 협상의 교착 상태에 대해선 "우리는 조만간 시험을 받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바라건대 북한이 다른 길로 되돌아가지 않고 다시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게 하려고 노력하는 것과 관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한미군 등 동맹국들의 방위비 분담 인상 요구에 대해선 "수십년간 세계 50개국 이상의 방위를 부담해 왔다"면서 "불합리하지 않다. 동맹국들이 더 많이 기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