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년 해양플랜트 가뭄' 끝…대우조선, 원유생산설비 1기 수주

최종수정 2019.12.13 09:23 기사입력 2019.12.13 09:23

댓글쓰기

해양플랜트 일감 떨어질 위기서 '단비'…美셰브론 원유생산설비 선체 1기 수주

'5년 해양플랜트 가뭄' 끝…대우조선, 원유생산설비 1기 수주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5년만에 해양플랜트 사업을 신규 수주했다. 대우조선은 미국 셰브론사(社)로부터 반잠수식 원유생산설비 선체 1기를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해양플랜트 수주는 지난 2014년 약 3조원 규모의 원유 생산플랜트(TCO프로젝트) 이후 5년 만이다. 당초 대우조선은 내년 상반기 TCO프로젝트가 종료되면 해양플랜트 부문의 일감이 떨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특히 이번 계약은 지난 2016년 셰브론과 맺은 해양플랜트 발주에 관한 기본 합의서에 따른 첫번째 결과물이란 것에 큰 의미가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실제 대우조선은 지난 3월부터 미국 휴스턴 현지에 파견된 인원과 옥포조선소의 설계인력을 통해 기본설계 단계부터 프로젝트에 참여, 설계 완성도를 높였다.


대우조선은 이번 수주의 배경으로 셰브론과 1985년 이후 30년 넘게 쌓아온 신뢰관계를 꼽고 있다. 셰브론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약 16조원에 달하는 14개 프로젝트를 대우조선에 발주한 바 있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현재 회사가 건조하고 있는 셰브론의 TCO 프로젝트가 마무리 되는 시점에 또다시 셰브론의 프로젝트를 연속으로 건조할 수 있게 됐다"며 "무한한 신뢰를 보여준 선주 측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대우조선은 현재까지 천연액화가스(LNG) 운반선 10척,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10척 등 총 59억5000만 달러 규모의 선박 및 해양플랜트를 수주, 올해 수주목표액 83억7000만 달러의 약 71%를 달성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