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재·부품·장비 기술력 강화 위한 국가 연구 역량 총결집

최종수정 2019.12.11 15:05 기사입력 2019.12.11 15:05

댓글쓰기

국가연구인프라(3N) 지정식 개최

1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경상남도 창원시 재료연구소에서 개최한 '국가연구인프라(3N) 지정식'에서 최기영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1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경상남도 창원시 재료연구소에서 개최한 '국가연구인프라(3N) 지정식'에서 최기영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국가연구실 및 국가연구시설을 지정하는 국가연구인프라(3N) 지정식을 11일 재료연구소에서 개최했다. 국가연구인프라 지정은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대표적인 연구실과 연구시설의 역량을 국가 차원에서 한데 묶음으로써 핵심 품목에 대한 안정적 연구 수행과 긴급상황 시의 신속한 대응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국가연구인프라를 3차례에 걸쳐 지정할 계획으로 이번에는 12개의 국가연구실과 6개의 국가연구시설이 시범 지정됐다. 이번 1차 지정의 경우, 국가연구실은 즉시 운영이 가능한 정부출연연구기관 소속의 연구실을 대상으로 했고 국가연구시설은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 긴급 공정지원이 가능한 나노팹시설을 대상으로 했다.


향후 과기정통부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대학·전문연구소 등으로 국가연구실과 국가연구시설 지정 대상 범위를 확대하고 국가연구협의체 또한 2차 지정부터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행사에서는 재료연구소의 타이타늄 연구실과 수원 소재 한국나노기술원이 각각 향후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최기영 장관은 일본의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는 일견 위기로 생각되지만, 동시에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고 언급하면서 국가연구실과 국가연구시설이 산업현장과 함께 핵심기술 개발과 테스트베드 지원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