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베, 개헌 의지 재차 드러내…"새 국가 건설 앞에 개헌 있다"

최종수정 2019.12.09 20:19 기사입력 2019.12.09 20:1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9일 개헌 의지를 재차 드러냈다. 새로운 국가 만들기를 강력하게 추진할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선 헌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NHK방송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임시국회가 폐회할 즈음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헌법 개정 관련 질문에 "여야의 틀을 초월해 활발히 논의해 레이와 시대에 걸맞은 헌법 개정 원안 마련을 가속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의 형태와 관련한 대개혁에 도전해 새로운 국가 건설을 강력히 추진할 것"이라며 "그 맨 앞에 헌법개정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폐회한 임시국회에서 여당인 자민당은 개헌을 염두에 두고 국민투표법 개정안을 통과시키려 했다. 하지만 야당이 강력 반대하면서 결국 개정안은 통과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부터 개정 헌법을 시행하겠다는 아베 총리의 목표는 실현 불가능하게 됐다.


아베 총리는 자민당 총재 임기가 끝나는 2021년 9월까지 자위대를 명기하는 방향의 헌법 개정 국민투표를 시행하는 쪽으로 사실상 개헌 목표를 수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의원(하원) 해산과 총선거 가능성에 대해 아베 총리는 "국민의 신임을 물어야 할 때가 왔다고 생각되면 결행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 주최 '벚꽃 보는 모임' 사유화 논란에 대해서는 자신의 책임 하에 모임 초대 기준을 명확히 하고 예산 규모를 재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아베 총리는 임시국회에서 승인된 미·일 무역협정에 대해 "쌀을 관세 감축 대상에서 완전 제외시키고 일본 자동차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것임을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확인했다"면서 "그야말로 국익에 부합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