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업 70% "현재 장기형 불황"…내년에도 투자 줄인다

최종수정 2019.12.08 12:00 기사입력 2019.12.08 12:00

댓글쓰기

경총 8일 '2020년 기업 경영전망 조사' 발표
기업 절반, 내년 경영계획 기조 '긴축경영'
내년 경제성장률 1.9% 전망…"투자 소극적"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국내 기업 절반 가까이가 내년 긴축경영에 나선다. 또 기업 10곳 중 7곳 가량이 현재의 경기상황을 '장기형 불황'이라고 평가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8일 206개 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 기업 경영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 2020년 주된 경영계획 기조에 대해 응답자의 47.4%가 ‘긴축경영’이라고 답했다. 이어 현상유지(34.1%), 확대경영(18.5%) 순으로 집계됐다. 긴축경영이라는 응답은 300인 이상 기업에서 50%로, 300인 미만 기업(46.5%)보다 높게 나타났다.


기업 70% "현재 장기형 불황"…내년에도 투자 줄인다


긴축경영을 계획하고 있는 기업들의 구체적인 시행계획으로는 ‘전사적 원가절감’(29%), ‘인력부문 경영합리화’(25%) 등이 높게 나타났다. 생산규모 축소나 자산매각 등 기업활동 자체를 줄여나가기 보다는 내실을 다져가는 방식을 우선 고려하는 모습이다.


기업들은 내년도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2%를 밑돌 것으로 내다봤다. 응답자의 43.9%는 '1.5% 초과~2.0% 이하'로 전망했으며, ‘2.0% 초과~2.5% 이하’(38.0%), ‘1.5% 이하’(17.1%) 순으로 나타났다. 경제성장률 전망치 평균은 1.9%였다.


현재의 경기상황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4.6%가 '장기형 불황'이라고 판단했다. 경기저점이라는 의견이 19.9%로 뒤를 이었으며, 경기고점 통과 후 점차 하락한다는 응답도 13.1%를 기록했다. 경기 회복국면에 진입했다는 답변은 한 자릿수에 그쳤다. 최근 경기상황을 장기형 불황으로 진단하면서 2020년 경영계획 기조가 '긴축경영'으로 나타났다는 게 경총의 분석이다.

내년도 경영환경에 대한 기업들의 불안감은 투자계획에 그대로 반영됐다. 300인 이상 기업 가운데 44.1%, 300인 미만 기업의 37.6%가 내년 투자를 올해보다 줄이겠다고 답했다. 경총은 "응답 기업들은 내년 투자에 대해 소극적이고 보수적인 입장을 보이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기업 70% "현재 장기형 불황"…내년에도 투자 줄인다


‘내년 경영환경의 주된 애로요인’을 묻는 질문에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온도차가 나타났다. 300인 이상 대기업은 내수부진(31%), 미·중 무역갈등 등 대외여건 불확실성(22.6%) 등에 높은 우려를 드러냈다. 반면 300인 미만 중소기업의 경우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정책 부담을 꼽은 경우가 36.6%로 가장 많았다.


기업들은 내년 실적이 올해보다 더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300인 미만 기업의 절반은 내년도 영업이익이 올해보다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했으며, '증가'라고 답한 기업은 12.3%에 불과했다.


기업의 과반수는 현재의 주력사업이 향후 회사의 주요 수익원으로 가능한 기간은 '5년 미만'이라고 응답했다. 구체적으로 ▲3~5년 미만 30.2% ▲1~3년 23.9% ▲1년 미만 3.9%으로 집계돼 전체 응답기업의 58%가 5년 후를 장담할 수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비율은 기업 규모에 따라 비교적 큰 차이를 보였다. 대기업은 현재 주력사업이 '5년 이상' 주요 수익원 역할을 할 것이라는 응답이 56.8%로 높게 나타난 반면, 300인 미만 중소기업에서는 '5년 미만'이란 응답이 62.1%에 달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