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은 "남북 스타트업 분야의 협력, 공동 번영의 가장 확실한 방안"

최종수정 2019.11.17 11:48 기사입력 2019.11.17 11: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산업은행은 '스타트업 협력을 통한 남북한 동반성장'을 주제로 북한정책포럼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산은 "남북 스타트업 분야의 협력, 공동 번영의 가장 확실한 방안"

산은은 15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국회 한반도평화번영포럼의 박병석 대표의원,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김연철 통일부 장관, 이상만 북한정책포럼 회장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북한정책포럼' 세미나를 열었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다가오는 평화경제시대는 남북한이 서로 이익이 되는 상생의 시대이자 선순환의 시대이며, 과학기술과 스타트업 분야의 협력은 대립의 간극을 극복하고 공동 번영에 기여할 가장 확실한 방안"이라며 "산은은 벤처·스타트업 지원으로 혁신창업 생태계 구축에 앞장선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외 금융기관 및 국제기구와 긴밀히 협조하여 정부정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북한과 관련해 다양한 논의들이 나왔다.


주제발표에 나선 고유환 동국대 교수는 "북핵문제 해결의 데드라인이 임박했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평화 프로세스의 본격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그동안의 남북한 과학기술협력 경과를 설명하면서 "남북한의 정보격차 해소와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협력계획 수립 및 기반연구 추진의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정민 벤처기업협회 경영지원본부장은 미래 한반도의 먹거리 창출을 위한 방안으로 국내 벤처기업의 사업화 능력과 하드웨어 분야의 강점을 북한의 첨단 기술인력과 소프트웨어 강점과 결합한 남북협력 모델을 제시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