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윤모 장관 "'종합 반도체 강국' 만들어 가자"

최종수정 2019.10.24 11:00 기사입력 2019.10.24 11:00

댓글쓰기

'제12회 반도체의 날' 기념식 개최
팹리스 지원 '시스템반도체 상생펀드' 출자 협약식…유공자 49명 포상

성윤모 장관 "'종합 반도체 강국' 만들어 가자"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4일 "위기를 곧 기회로 삼아 민·관이 합심해 우리 반도체 산업의 위상을 공고히 유지하고, '종합 반도체 강국'을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이날 서울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제12회 반도체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반도체 업계의 끊임없는 노력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이같이 밝혔다.


반도체의 날은 우리나라 반도체 수출이 최초로 연 100억 달러를 돌파한 1994년 10월을 기념해 제정된 이후 2008년부터 매년 10월에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12회를 맞은 올해 행사는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불확실성 증가 등에도 불구하고 다시 한 번 반도체 코리아 위상을 높이기 위한 민·관의 긴밀한 협력을 다짐하는 자리로 그 의미가 깊다.


성 장관은 "급박한 대외환경 대응을 위해 민·의 유기적인 협력이 다시 한 번 중요한 때"라며 "미중 무역분쟁,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로 인한 글로벌 공급망 불확실성 증대 등의 위기를 극복하고, 우리의 취약한 부분을 보완하고 강화할 수 있도록 소재·부품·장비 공급 안정화에 더욱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산업계의 노력이 성공의 결실을 맺기까지 힘찬 도움닫기가 가능하도록, 소재·부품·장비 공급 안정성 확보, 종합 반도체 강국 도약, 차세대 반도체 기술경쟁력 제고, 포용과 상생의 산업 생태계 구축 등 적극적인 정책적 지원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지난 4월 발표한 '시스템반도체 비전과 전략'의 후속조치로 시스템반도체 설계전문기업(팹리스) 업계 지원을 위한 전문 펀드 조성을 위해 반도체 대기업, 금융기관 등이 참여한 '시스템반도체 상생펀드' 출자 협약식도 개최됐다.


약 1000억원 규모의 시스템반도체 상생펀드는 내실있는 팹리스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 확대를 통해 시스템반도체 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마련됐으며, 기존에 조성된 반도체 성장펀드와는 달리, ▲시스템반도체 설계기업 전용 ▲고위험(High-risk) 투자 확대 ▲중장기·대규모 투자 지원 등의 차별성을 통해 글로벌 수준의 팹리스 성장을 적극 지원하고 팹리스에 대한 투자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펀드를 조성했다.


우리 반도체 산업 발전에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 반도체 산업 유공자 49명에 대한 정부 포상도 진행됐다.


반도체 장비·부품 국산화 및 글로벌 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하고, 국내 협력사의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에 기여한 서인학 램리서치코리아 대표이사가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했고, 5G 모뎀칩의 세계 최초 상용화를 통해 한국 반도체 산업의 글로벌 위상을 드높인 김민구 삼성전자 전무가 동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산업포장은 이기화 SK하이닉스 상무, 박정권 ㈜지니틱스 대표이사, 대통령표창은 이윤종 DB하이텍 부사장, 박인철 한국과학기술원 교수, 김창역 SK실트론 상무, 국무총리표창은 최용하 코미코 대표이사, 이준우 오로스테크놀로지 대표이사, 김성일 세메스 상무, 정의훈 케이씨텍 부사장이 수상했다.


이 외에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표창 38명에 대해서도 시상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