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 공관저 근무 경찰에 삼단봉·캡사이신 분사기 지급…경비태세 대폭 강화

최종수정 2019.10.23 19:12 기사입력 2019.10.23 18:05

댓글쓰기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미국 대사관저 기습 침입 계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회원들의 주한 미국 대사관저 침입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경찰이 모든 외국 공관저 경비 근무자에 3단 경찰봉과 가스분사기를 지급하는 등 대대적인 근무태세 강화에 돌입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 같은 내용의 외국 공관저 경비 강화 대책을 23일 발표했다.


먼저 이번 사건이 발생한 미국 대사관저 같은 주한 외교사절 관저와 외국 공관 경비에 배치된 경찰 근무자에게 호신용 3단봉과 캡사이신 분사기를 지급·휴대하도록 했다. 침입자 또는 위협 행위자는 성별을 불문하고 즉시 제지·검거에 나선다.


이와 함께 돌발상황에 신속히 대응하고자 미국 대사관저 외부에 감시카메라 설치를 추진하고, 상황 경보시스템도 도입할 계획이다.


대진연 회원들은 지난 18일 사다리를 이용해 미국 대사관저 담을 넘어 안으로 진입했다. 이들은 '미군 지원금 5배 증액 요구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펼쳐 들며 방위비 분담금 인상에 반대하는 구호를 외쳤다.

이 과정에서 경찰이 제대로 제지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담을 넘는 시위대를 막지 못했고, 현장에 배치된 의경들은 경찰봉을 휴대하지 않았다. 또 여경이 도착하기 전까지 여성들을 곧바로 제지하지 못했다는 논란도 있었다.


법원은 대사관저에 침입한 대진연 회원 중 4명에 대해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전날 대진연 관련 단체인 '평화이음'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서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